도서관에 갔다가 충동 대출한 책입니다. 요코미조 세이시는 그다지 취향에 맞지 않아 집 서가에 들일 가능성이 낮습니다. 아무래도 벙거지 모자에 추레한 이미지의 긴다이치 코스케를 좋아하지 않아 그럴 겁니다. 제 취향은 엘러리 퀸이나 파일로 밴스 쪽이라, 긴다이치하고는 정반대에 서 있지요. 그건 코스케나 하지메나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메는 호불호 측정기를 대면 극단적으로 불호에 갈겁니다. 저질의, 상습 성추행범이니까요. 아무리 능력이 탁월하다 한들 저런 놈은 싫습니다.


하기야 하지메나 신이치나 둘 다 재앙을 몰고다니는 인물이니, 숙박부에서 이들 둘의 이름이나 모리 코고로의 이름이 보이면 무조건 도망치는 것이 상책이지요.



코스케는 조금 다릅니다. 긴다이치 코스케는 주로 의뢰를 받아 움직입니다. 이번 이야기에서도 주요 인물이 특정 사건을 조사해달라는 요구를 해와서 고개를 들이 밀었다가 특정인을 중심으로 한 연쇄 사망사건을 마주칩니다. 결혼과 이혼을 반복하는 오토리 지요코는 다섯 번째 연인을 만나고 있지만, 1년 전 첫 번째 남편이 사망한 사건과 두 번째 남편의 교통사고 사건에 휘말려 있습니다. 첫 번째 남편의 죽음은 자살, 두 번째 남편은 사고사로 추정했지만 연이은 전남편의 죽음을 두고 소문이 돌았던 겁니다. 거기에 세 번째 남편이 사망하고 네 번째 남편이 행방불명 됩니다.

....

적고 보니 어이 없기도 하지만, 이게 책 뒷면의 요약입니다. 그리고 읽다보면 사실 남편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는 않습니다. 워낙 많은 인물들이 들어와 뒤섞이고 있으니까요. 책의 앞머리는 또 다른 이야기입니다. 처음에는 속도가 별로 안나서 투덜댔지만, 긴다이치가 등장하여 이야기를 듣기 시작하고 사건이 연속적으로 발생하니 이들 죽음 사이에 있었던 여러 코드들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현대 교육을 받은 사람들에게는 이상한 일일 수도, 아닐 수도 있고, 이 시대에서만 뒤섞인 수수께끼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성냥개비의 정체를 알았을 때는 당황했습니다. 이중 함정에 빠지고 말았네요.




배경이 도쿄 근교의 휴양이 가루이자와이고, 여기의 음악제는 고리적 만화 『수다쟁이 아마데우스』에서도 본 적이 있습니다. 사실상 가루이자와라는 지명을 들은 것도 저 만화가 처음이었네요. 하여간 결말을 보고 나면 허탈해지는 것이 단점이자 장점입니다. 거기에 또 옛날 소설이다보니 지금에서 보면 비뚤어진 시각이라거나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는 겁니다.

추리하는 사람이 긴다이치뿐만 아니라는 것도 재미있지요. 진상에 다가갈 가장 중요한 실마리를 쥐고 있는 것은 여럿이나, 실제 범인에 다가간 건 또 긴다이치뿐. 하여간 낙인효과나 오해, 커뮤니케이션 부재 등의 문제는 이 소설 속에서도 여러 번 나옵니다. 역시 소통을 하고 살아야 하는 거죠. 그런거죠. 허허허허허.




요코미조 세이시(2014). 『가면 무도회 1-2』, 정명원 옮김. 시공사, 각 11000원.



뒤의 해설을 보면 후기 작품이랍니다. 하기야 『옥문도』나 『팔묘촌』과는 느낌이 사뭇 다릅니다. 『병원 고개의 목매달아 죽은 이의 집』 보다 앞서 출간되었고 비슷한 소설로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를 소개합니다. 과연. 이 셋의 분위기가 사뭇 닮아있네요. 앞의 둘을 읽어 다행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