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구입 사진은 별로 많지 않네요. 요즘 조금 소홀히한 감이 있긴 합니다. 통장 잔고 때문에 골머리를 앓은 터라 더더욱. 지금 잔고 정리도, 여행수첩 제작도, 업무도 미리 처리할 것은 처리해야 하는데 일이 뒤섞이다보니 중구난방으로 하고 있네요.

안되겠다. 하나하나 적어가며 차근히 클리어 하렵니다.



트위터가 한동안 죽어 있는 건 트위터 살펴볼 마음의 여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업무 회피할 마음의 여유조차도 안남았다는 겁니다. 흑흑흑. 그럼에도 블로그 글은, 이러저러한 사유로 꾸준히 올리고 있으니까요. 글쓰는 것 자체가 손풀기 트레이닝입니다. 그러니까 스트레칭 같은 그런 것. 업무 자체는 트레이닝이 아니라 유산소운동에 가깝군요. 미세먼지와 추위 핑계를 대고 땡땡이 치고 있다가 몸 상태가 바닥을 치니 죽지 않기 위해 어거지로 도로 시작하는 상황이니까요.






언제적인지 기억도 안나는 괴식. 진짜 기억 안납.... 아마도 왼쪽은 떡볶이, 오른쪽은 라퀴진의 양송이크림수프일 겁니다. 라퀴진 수프 시리즈는 머그 하나가 조금 안되는 양이지만 아침에 위장 깨우기에는 딱 좋습니다. 소화력이 매우 떨어져 그런지 요즘 아침에는 머그 하나의 저 수프와 카페라떼 종류로 끝입니다. 더 못 먹겠더군요.







지난 번에도 한 번 올린 신세계 본점 지하의 쟈니로켓입니다. 칠리감자고요. 칠리는 커민이었나 카다몬인가가 자기주장을 매우 강하게 펼치는 터라 다음부터는 그냥 감자튀김만 먹겠다고 결심했습니다. 향신료 강한 음식을 좋아하지 않아서 그래요.






녘은. ... ... 언젠가 다시 갈 겁니다. 크흑.;ㅠ;





이걸 보고 있노라니 엉뚱하게도 로네펠트 아이리시 밀크티가 마시고 싶습니다. 아...;ㅠ;








지난 여행에서 사온 이시카와 커피점의 드립백입니다. 지금까지 마셔본 드립백 중 한 손에 꼽을 정도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대체적으로 강하게 볶은 커피콩을 좋아하는데, 여기 것이 그랬습니다.






이시마키 블렌드도 강하게 볶은 쪽이고요. 일본에서도 그렇고 한국에서도 그렇고 대체적으로 진해봐야 중강배전 정도인데 여기는 강배전입니다. 하기야 구입할 때 여기의 유로피안 블렌드를 시음하고는 덥석 집어 들고왔더랬지요. 으으으. 센다이 다시 가야하나 고민됩니다.






저걸 뭐라 읽나요. 하여간 미야기현이나 그 주변의 지명인건 알고 있습니다. 저건 상대적으로 신맛이 감돌던 걸로 기억합니다. 사진은 그러한데, 실제 저날 내린 것은 아래의 카페뮤제오 블렌딩입니다. 저것도 무난했더랬지요.







스타벅스의 블루베리 치즈 타르트. 하나 먹으면 하루 칼로리가 충족되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하루 종일 위에 들어 있는 그런 묵직한 느낌도 있고요. 위장 상태가 많이 안 좋은가봅니다.(먼산) 아냐, 나, 작년에 내시경 받았고 별 문제 없었는데?






G가 사다준 스콘. 아차. 잊지말고 내일도 저 스콘을 부탁해야겠네요. 비교해서 먹어봐야지.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티타임. 이날은 아마 얼그레이가 아니라 로열블렌드였을 겁니다. 로열블렌드의 로열밀크티에 베키아앤누보의 잉글리시 프루츠 파운드. 크흑. 이 조합 정말 좋아요.;ㅠ;






Ki님이 여행선물로 주신 과자와 저 아래의 커피는 지금 마시고 있습니다. 오늘의 아침 커피가 이거예요. 믹스가 녹자마자 바로 코코넛향이 확 올라오는데, 호불호가 조금 갈릴 수 있겠네요. 여튼 달달한 믹스커피입니다. 당분 채우기에 좋군요.







안캅 포트와 기타 등등. 요즘 사무실에서는 믹스커피를 주로 마시다보니 커피 드립할 일이 없네요. 사무실 공사 때문에 설거지가 여의치 않아서 믹스만 마시고 있습니다. 주변에서 커피 좋아하는 줄 알고 이런저런 인스턴트 커피 선물을 받은 덕에 커피 걱정은 없습니다. 오히려 카페인 과다가 염려될 지경이고요.






마지막 사진은 또 블루베리치즈타르트와 카페라떼.

....

사진을 보고도 타르트가 안 땡기는 걸 보니 위가 정말로 맛이 갔나봅니다. 아니, 아침 조금 먹어 놓고 배가 불러서 저건 무리야라는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가면 어쩌자는거야! 간식은 주섬주섬 잘 주워먹으면서!




하여간 다음글을 뭘로 쓸지 조금 고민해야겠습니다. 아. 역시 이번은 지름인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 2019.02.21 11: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나가와로 읽을 겁니다 아마; 드립백에 써진게 다 그동네 역 이름이라 눈에 익네요[먼산]
    https://photos.app.goo.gl/hsh14J7V9BtQ7qfR9

    • 키르난 2019.02.21 12: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ㅁ=! 역시 M님! 아시는군요!
      지난 번에 보면서 이걸 오나가와라고 읽는 구나 했으면서 그 사이 또 까먹었습니다. 여튼 다 주변 지역 이름이라 더 재미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