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nby Quartz Rose : John Lewis × Denby .. 이라고 적었다가 제목을 고쳤습니다. Quartz Rose를 어떻게 해석하냐 잠시 고민했지만, 장미석영은 rosequartz이니 그냥 석영 장미라고 해석하는 게 맞나 싶더군요. 여러 모로 중의적인 제목 아닐까 합니다. 석영 장미일 수도 있고, 모래 장미일 수도 있고요.

 

 

메일링을 확인하다가 제목을 보고 홀랑 넘어가 홈페이지에 들어가 확인했고, 한국에 들어올지 어떨지 모르지만 일단 올려봅니다.

 

 

쿼츠 로즈. 이 단어를 들으면 판도라 쿼츠의 그 피규어가 연상되지만 전혀 다른 물건이죠. 어쨌건 존 로이스와 덴비의 조합으로 나온 제품들입니다.

 

 

 

 

얼핏 스톤웨어가 떠오르지만 그릇 디자인이 다르니 구분은 어렵지 않습니다.

 

 

 

 

 

저 동글동글한 그릇들, 실제 모양이 어떨지 모릅니다. 일단 개별 그릇을 보면,

 

 

17cm 지름의 볼입니다. 그러니까 한뼘 보다 작은 크기의 볼. 국그릇 크기로 얼추 생각하면 될 겁니다.

 

 

 

잠시 딴 소리지만 존 루이스와 덴비 협업 페이지를 보고는 저 배치에 홀랑 넘어갔습니다. 색감이 멋지더군요.

https://www.johnlewis.com/brand/denby/_/N-1z140ah

불러오는 중입니다...

 

맨 왼쪽이 쿼츠로즈입니다. 스튜디오 그레이나 블루 헤이즈도 광고에서 종종 봤지만, 이렇게 배치하지 멋집니다. 제가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건 전혀 아니고요.

 

 

 

세 번째의 아주르나 그 옆의 임페리얼 블루도 멋있네요. 하지만 잘 쓸 자신이 없습니다. 무엇보다 세팅 사진은 라면의 조리예와도 비슷해서, 실제 그런 분위기는 안납니다. 배치한 모든 분위기를 잘 살려야 하니까요.

 

 

지금까지 구입한 그릇 중에서 별 신경안쓰고 편하게 쓴 걸 고르라면 역시 아라비아 핀란드의 24h입니다. 색도 그렇고 무난하게 손에 잘 잡히더라고요. 덴비는 베로니카나 교토만 썼으니 일반 식기로 보기는 어렵고요.

 

뭐라해도 그릇은, 공간 차지를 많이 하니 풀 세트로 들일 수 있는 것은 한정적입니다. 부동산이 넉넉하다면 문제 없지만, 부동산이 커지면 유지비도 늘어납니다. 적절히 맞는 공간에 사려면 그릇 역시 적절한 수로 유지해야합니다. 책은 유지관리가 불가능하고 오로지 증식만을 향해 달리니 그릇만이라도 줄여야지요. 하하하하하하.....(먼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TANESS 2019.08.17 22: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덕분에 저도 지름신이...ㅠㅠ 하지만 아주 나~ 중을 기약해야 될듯 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