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슷한 곳에서 빼지 않았나..라고 하고 청구기호 확인하니 다르군요. 그래도 비슷한 서가에서 꺼낸 터라 내용도 같이 살림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전혀 다릅니다. 『옆집 새댁 살림 일기』는 제목 그대로, 옆집새댁이라는 별칭을 쓰던 저자가 신혼 초반의 살림 일기를 다룬 것이 주 내용입니다. 어떻게 하면 깔끔하게 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다룬다는 점에서, 『오래 쓰는 첫 살림』과도 조금 닮았습니다. 다른 점은 어디에 초점을 맞췄느냐 입니다. 『옆집 새댁~』은 소소한 살림살이와 살림팁에 중점을 맞춥니다. 수건을 보송보송하게 말리는 방법, 부엌에서 행주 사용하는 방법, 이불빨래와 기타 집안 관리까지. 그리고 『오래 쓰는~』은 가구를 중심으로 해서 고급 브랜드의 살림살이들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유용하게 잘 쓸 것인가를 말합니다. 가격은 높더라도 오래 쓸 수 있는 가구와 살림살이를 장만해야 만족도가 높다는 이야기를 하는군요. 『오래 쓰는~』은 이전에도 본 적 있지만 기억이 홀랑 날아가서 이번에 함께 빌려왔습니다. 그리고 재차, 이 책에 대한 평가가 낮은 이유를 깨달았습니다. 그 때 리뷰에도 썼지만 저랑 생활 패턴이 안 맞습니다. 참고하기에 부적절한 책이라 그렇지요.



만족도가 제일 높았던 것은 『집의 모양』입니다. 이 이야기는 29평의 집에서 살던 부부가, 여러 모로 고민하다가 생활패턴이 바뀐 것을 계기로 하여 마음 먹고 집을 리모델링하는데서 시작합니다. 회사에 다니다가 프리랜서 작가가 된 예이란은 그간 고민했지만 불편한 점이 많았던 현재의 집을 고치기로 마음 먹습니다. 그리고 주변 지인들이 아니라 연이 없던 디자이너(아마도 건축가) 리징민을 만나 그들의 꿈을 펼쳐 놓습니다.

맨 앞은 예이란이 풀어 놓는 리모델링의 이유와 시작, 그리고 그 뒤는 리모델링 전후를 비교한 집 구조와 생활 패턴, 그리고 그 다음에는 간단한 리모델링 기록이 소개됩니다. 맨 뒤에는 예이란과 리징민의 대화를 대담형식으로 담았고요.


이게 마음이 든 것은 지금까지 보았던 여러 리모델링 기록 중에서 가장 세밀하게 리모델링 기록을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집짓기와 관련된 이야기는 많지만 리모델링은 많지 않지요. 무엇보다 리모델링을 시작한 것이 생활 패턴이 바뀌었기 때문이고, 그간의 집에 대한 여러 불만이 있었기 때문이며, 이러한 불만과 이러한 생활 패턴 때문에 집 구조가 이렇게 변경되었다는 걸 매우 상세하게 기술합니다. 하나하나 집을 고쳐 나가면서 우리는 이렇게 생활하니 이런 것들이 필요하다, 아쉬웠던 부분을 비용이 감당하는 내에서 다양하게 바꾸려 한다는 걸 보여줍니다. 게다가 리모델링하면서 다른 곳으로 이사하고, 개조 후 다시 이사를 하면서 집에 있던 여러 물건들을 정리하고 비워냅니다. 아... 진짜 마음 잡고 하지 않으면 물건 비워내기는 어렵습니다. 저도 매번 생각하지만 정말로 그래요.(먼산) 몇 년이 지나도 들여다 보지 않는다면 버리는 것이 맞는데 왜 그게 안 될까요. 저도 모르겠습니다. 허허허허허.(먼산2)



그런 의미에서 『집의 모양』은 여러 모로 참고가 되었습니다. 제 삶을 반성하기도 하고, 또 나중에 집을 갖게 된다면 생활 패턴을 생각하면서 서서히 채워 나가야 겠다고 말입니다. 한 번에 채우려 하지 말고 그렇게 하는 것이 좋겠더라고요. 천천히 돈과 재력과 체력과 기력을 준비해야겠습니다.



예이란. 『집의 모양』, 정세경 옮김. 앨리스(아트북스), 2017, 13800원.

조민경. 『옆집 새댁 살림 일기』. 로지(알에이치코리아), 2016, 15000원.



Z님과 ㅍ님은 아마 『집의 모양』 집어 들면 격하게 공감하실듯. 다구가 많더라고요. 흐흐흐흐흐..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