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1월 여행 때 들고 온 카스테라. 사진을 보고 있노라니 이번에도 사올 걸 그랬나 싶지만, 괜찮습니다. 없어도 버틸만 해요.-ㅁ-




명절보너스도 있고, 연말정산 방어도 그럭저럭 성공했고. 그렇다보니 약간의 여유자금 들고서 지금 가전제품 구입을 고민중입니다. 주변 사람들과도 이야기 했지만 공기청정기를 구입할 생각이거든요. 방에 둘거라 근 제품은 필요 없지만 기왕이면 거실 정도는 커버가 되는 것이 좋나, 아니면 그냥 적당한 것으로 사는 것이 좋나 고민중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비슷한 모양의 제품인데 해마다 새 모델명이 나오니 워낙 다양하게 많거든요.

어느 제품을 구입하느냐는 딱 잘라 결정했습니다. 원래 LG를 사기도 하고, LG제품이 낫다는 충고도 있어서 그쪽으로 하려 합니다. 그러니 두루말이휴지심이냐, 파우더팩트냐만 결정하면 됩니다. 모양이 그렇게 생겨서 멋대로 부르고 있을뿐, 통나무 형과 통나무고리형의 둘 중 어느 것을 하느냐의 문제입니다. 가격은 후자가 싸지만 기능 자체는 당연히 통나무 형이 낫습니다. 가격 차이가 두 배라 그렇지요.OTL


가능하면 이달 안에 구입해야 할 건데 이 게으름.=ㅁ= 하여간 가능한 빨리 모델 정하고 주문 들어갈 예정입니다.



엉뚱하게 아침에 슬로우쿠커에 눈이 간 건 요즘 밥 해먹기 참 번거로워 그런 건데, 어차피 들어가는 품은 비슷하겠더군요. 찾아보니 서모스에서 만든 보온조리기구도 있던데 그건 전기를 쓰지 않고 순수하게 잔열만으로 천천히 익히는 모양입니다. 나쁘진 않지만 으으으음. 오히려 번거로울 수도 있다는 생각이?

마트에서의 재료 수급 때문에 만드는 양은 매번 같은데, 서모스 타입이 좋기는 하나 쓰는 방법에 따라 번거로울 수도 있습니다. 특히 바닥이 눌러붙는다는 평가가 걸립니다. 만들어 먹는 것이라고 해봐야 카레 종류인데 그건 눌어 붙으면 꽤 골치 아프지요. 그리고 조리까지 시간이 걸리면 출근하기 전 넣어두고 퇴근해서 꺼내거나, 퇴근해서 만들고 출근 전에 꺼내거나. 전자면 여름에는 상하지 않을까 걱정되고 후자면 아침이 바쁩니다. 그런 문제도 있으니 나름 골치 아픕...


어느 쪽이나 안 사면 해결되는 문제이긴 합니다. 흠흠흠.



작년 하반기처럼 올해도 식비를 지나치게 줄일 경우 뒷감당이 골치아픕니다. 올 초의 감기와 기타 체력 부진의 주 원인이 작년 말부터 시작된 식비 절감과 게으름으로 인한 식생활 붕괴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러니 정상적으로 돌리는 것이 좋은데, 그러자니 식비가 올라가는 것이 문제고. 하여간 이모저모 생각할 것이 많습니다.;ㅅ; 일단 청정기부터 챙기고 그 다음 문제는 그 다음에 생각하렵니다.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