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라에서 연재되던 당시, 완결 후 투데이 베스트에 오른 걸 보고 끝부분을 달렸는데.. 으흑...;ㅂ; 으흐흐흑..;ㅂ;

5권 읽으면서 훌쩍거리더니, 지금 6권 읽으면서는 리건이랑 같이 울고 있습니다.;ㅂ; 아무래도 이 책 앞부분은 제 터부를 건드리는 부분이 좀 있어서 손 못댈 가능성 있지만 진짜 5권의 그 부분은... 으흑...;ㅂ; 자장가라는 그 이름에 맞게 사람 울리네요..;ㅂ;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이라고는 하나 여기에 온 보물들은 정확한 의미로 king은 아닙니다. 소장품들은 독일의 각 선제후를 중심으로 한 지역의 군주들이 수집한 보물입니다. 왜 이 이야기를 서두에 꺼내냐면 같은 왕이라도 영국왕이나 프랑스왕에 비교하면 독일의 왕은 음...... 으으으음..... 왕이 아니라 해도 이탈리아의 군주들에 비교하면 하하하하하하하하하. 그런 겁니다.


일단 독일은 르네상스와 같은 예술, 문예부흥운동에서 조금 멀리 떨어져 있었습니다. 물론 러시아만큼 떨어진 것은 아니지만 러시아의 차르들보다는 자금이 부족했지요. 영지 규모가 작으니까요. 따라서 비슷하게 뭔가 아름다운 물건, 공예품, 예술품을 추구해도 이탈리아나 프랑스나 영국의 수주품보다 떨어집니다.


그리고 저는 그 사실을 생각하지 않고 갔다가 실망했습니다. 기획전시실이 왼쪽의 기획전시관이 아니라 1층 안쪽의 작은 방, 그러니까 이전에 아프가니스탄 전시회나 프랑스 단추박물관 전시회를 했던 그 공간이었다는 걸 깨달았을 때부터 기대가 수그러 들었지만 실물을 보고 나니 더욱 그렇더군요.


플래시를 터뜨리지 않는다면 사진 촬영이 가능했기에 몇 가지 마음에 드는 것을 찍어봤습니다.




수입품이던가 자체 제작품이던가. 기억은 가물가물하지만 에비스 같아 보이길래 찍었습니다. 중국이나 일본풍의 제품이 많더군요. 중반부쯤에는 중국의 원제품을 복제한 마이센도 보입니다. 색이나 그림 선을 보면 진품과 복제품의 차이가 눈에 들어옵니다.   






하지만 이런 건 멋지더군요. 앵무새. 술잔이고, 목걸이 비슷하게 보이는 부분 위쪽이 뚜껑입니다. 그러니 저 목을 따고(...) 아랫부분에 술을 부으면 됩니다. 실제 술잔 용도로 쓰진 않았을 것 같고 장식품이 아니었을까 추측합니다. 자개 깃털이 참 예쁘더라고요.:)






앵무새님 한 장 더.






그 옆에 있던 이런 자개도 예쁩니다. 크흡. 보석보다 이런 공예품이 눈에 더 들어오지요.






사슴신. 어, 이쪽은 드루이드교 제의가 아닌가..? 여튼 윗부분의 뿔은 산호입니다.





저기 보이는 접시는 유리가 아니라 수정입니다. 수정을 통째로 깎아서 만들었다더군요. 이런 걸 보면 확실히 왕은 왕이구나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같은 왕이라도 이 조각상을 깎은 모양새를 보면 음..... 아니, 비슷한 수준(?)인 이탈리아의 군주들은 이보다 훨씬 우아하고 아름답고 섬세하게 깎았는데! 물론 재력의 단위가 다르고 동원할 수 있는 예술인이나 장인의 수준이 다르긴 합니다만. 보면서 역시 변방 독일..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투구를 쓴 걸 보면 아마도 아테네.





엡. 이건 왜 찍었더라?

나오기 전에 마지막이라면서 찍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릇류도 조금 있지만 사진을 찍을 정도로 마음에 드는 것은 없었습니다. 체력이 떨어졌을 때 가긴 했지만 기대한 만큼의 전시는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포스터만 보고는 뭔가 아름답고 화려한 물건이 가득하지 않을까 상상했지요. 그러고 보니 사진 중에 검과 옷 같은 것도 빠져 있고? 초반에는 사냥도구 같은 것도 꽤 있었으니까요.



그래도 국중 전시실은 천장이 높아 마음에 드니 다음에 뭔가 새로운게 오면 지체없이 방문할 겁니다. 쇠철강도 시간 내서 보러 가고 싶지만 체력이 될지 모르겠네요. 과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TANESS 2017.10.18 15: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저도 가보고 싶었는데 정말 독일....ㅠㅠ 그래도 갑옷이나 칼은 멋져보였는데 가서 보면 어쩔지 모르겠네요. ㅎㅎ

    • 키르난 2017.10.18 15: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갑옷이랑 칼이 몇 점 안됩니다. 음... 수가 많지 않아서요. 가서 볼만한가 생각하면 그닥?; 물론 가격을 생각하면 그럭저럭이긴 합니다.



10월 알라딘 2차 사은품은 와펜과 뱃지, 열쇠고리 세트입니다. 사진은 모비딕이고요. 상당히 마음에 들었지만 가장 예쁜 것은 반지의 제왕이며, 저는 조용히 내려놓았습니다. 이쪽도 예쁘지만 실용성은 떨어지니까요. 실용성을 운운하는 것은 G에게 넘긴 보물섬 담요를 또 주문해야하기 때문이고.(눈물)



그래서 연휴 기간 중에 편법을 써서 전자책으로 3 알라딘을 넘겼는데 오늘 1 알라딘을 추가로 주문했고 1 알라딘 예정중입니다. 이번 주문 사은품은 보물섬 담요를 넣었고 다음에는 모비딕이나 반지의 제왕을 넣지 않을까 추정합니다. 주문은 아마 오늘 내일.(...) 예약도서가 있어서 오늘 주문분이랑 주문 예정분이랑 둘 다 11월 도착이 아닐까 추정합니다.

오늘 주문한 전자책 묶음은 『흰 사슴 잉그리드』 포함. 이게 드디어 나왔더라고요. 완결 후 보기를 잘했다 생각한 작품이라... 연재와 같이 달렸으면 그 몇 번의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포기했을 겁니다. 그러니 이제 마음 놓고 보겠어요.


추가의 1 알라딘은 『고양이는 아홉 번을 산다』가 메인입니다. 이 때문에 주문하는 것이고 다른 책들은 적당히 섞을 겁니다. 국내도서만으로 구성하면 5만원 이상이라 지갑에 타격이 크지만 예약도서는 미리 주문해야지요. 『미스테리아』 14호랑 앞의 다른 책들을 섞으면 5만원 채우는 건 어렵지 않은데. 아차. 알라딘에서 주문해 본 여러 전자책 리뷰도 올려야 하는데 지난 주 내내 놀았어...! ;ㅁ;


적당히 놀고 어제 올렸던 것처럼 공부 더 하겠습니다. 흑흑. 재미있는 자료부터 읽어야지.ㅠ_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지름목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