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서가를 뒤지다가 문득 눈에 들어와서 집어 들었습니다. 표지의 채소들이 정말로 먹음직스러워 보였거든요. 아는 분은 아시겠지만 전 절대적으로 고기파입니다. 채소도 먹지만 고기를 더 좋아하고 탄수화물도 매우 좋아합니다. 셋이 나란히 있으면 아마 고기, 탄수화물, 채소의 순으로 집어들겁니다. 그렇지만 채소를 싫어하는 것은 아닙니다. 고기를 더 좋아하는 것일뿐이지요.


구구절절하지만 이 책을 보고 나면 그 순위가 휙 바뀝니다. 채소가 정말로 먹음직스럽고 맛있어 보입니다. 제철채소가 무엇이고 어떻게 조리하는 것이 가장 좋은지 소개하며, 각 채소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합니다. 그렇게 어렵지도 않아서 시도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작은 냉장고 때문에 채소류 들일 생각도 못하는 주제에, 이것저것 해보고 싶더군요. 특히 감자와 양배추는 겨울이다보니 더더욱 시도해보고 싶습니다. 크흑.... 양배추...!

채소를 못들이는 건 자취살림에 냉장고 때문이기도 하지만 맛있는 채소를 구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도 큽니다. 장에서 구입하는 채소는 미덥지 않고 슈퍼에서 사는 것은 더더욱 그러니까요. 맛있는 채소를 구하려면 역시 직접 농가를 찾아가야 하나요. 재배할 기술은 없으니 말입니다.



우엉이나 염교(락교), 죽순이 나오는 걸 보면 확실히 일본 책입니다. 우엉이야 종종 먹지만 염교나 죽순은 제철음식이라고 챙겨먹지는 않으니까요. 제가 북쪽에서만 거의 지내 그럴 수도 있지요. 남쪽은 또 어떨지 모릅니다.

에스닉풍이라고 해서 동남아쪽 향토음식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남플라도 책 앞부분에 양념으로 등장하고요.



간단 서평 작성하다가 깨달았지만 출판사가 불광출판사라 웃었습니다. 확실히, 스님들에게 유용할 책이네요.:)



다카야마 나오미. 『채소 한 그릇』, 장민주 옮김. 불광출판사, 2015, 14800원.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