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신간목록에 뜬 걸 보고 일단 도서관에 신청했다가, 지난 번에 대강 훑어보고는 장바구니에 담아 두었다가, 내내 미루고는 도로 도서관에서 빌려와서 읽었습니다. 이래저래 미루다가 읽었지만 다 읽고 난 감상은 딱 하나. 결제해도 좋습니다.-ㅁ-/



아무튼 시리즈는 위고, 제철소, 코난북스라는 세 출판사가 합동으로 펼쳐내는 책들입니다. 공동 마케팅인 셈이지요. 제대로 읽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흥미가 생겨서 다른 시리즈도 하나씩 집어들 생각입니다. 종이는 가볍고 판형도 작지만 내용은 가볍지 않습니다. 책마다 저자가 다르고 주제가 다르니 다 제각각이지만 적어도 이 『아무튼, 서재』는 그렇습니다.


김윤관은 직업이 목수입니다. 나이는 아마도 386세대쯤이 아닌가 싶고, 여러 이야기를 보면 굉장히 좌충우돌, 헤매다가 목수의 길을 걸어간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다만 그 헤맬 당시에, 여러 도서관에서 신세를 지고 많은 것들을 읽었다고 합니다. 책 속에서도 그런 지식들이 묻어나더군요. 제가 아는 책이 등장하면 괜히 반갑고, 아는 이야기가 나오니 더 흥미를 돋우더랍니다.


제목 그대로, 서재의 가구와 자신의 일부터 시작해, 아직 어릴(?) 적의 방황과 그 때의 도서관 이야기, 그리고 책에 대한 이야기를 종횡무진 오갑니다. 아무튼, 서재입니다. 어느 영화나 어느 사진집에서 본 누군가의 서재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고, 작업실이 나오기도 하고, 여성의 독서와 여성 작가의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합니다. 어느 것이든 괜히 읽고 나면 내가 틀린 길을 걷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묘한 뿌듯함 같은 것이 느껴집니다. 서치로서, 서재를 원하는 사람으로서 그런 공감대를 같이 공유하게 되더군요.




사실 그보다 더 중요한 건 지름신이 찾아온다는 이야기입니다. 파주에 있다는 저자의 서재에는 적당히 만든 서가와 적당히 구입한 책장, 아주 커다란 책상이 있답니다. 90×240cm면 아주 커다란데, 그런 커달나 책상은 작업하는 사람의 로망이기도 하지요. 책상 뿐만 아니라 침대도 언급됩니다. 의자도 그렇고요. 아주 편한 의자와 임스 라운지 체어, 그리고 거기에 얽힌 사치와 럭셔리의 이야기도 공감하며 보았습니다.


책을 다 읽은 지금은 wish list 작성에 들어갔습니다. 읽고 있노라니 나중에 이사할 때, 책장은 어떤 것, 책상은 어떤 것, 데스크의자는 어떤 것-하고 미리 생각하며 작성해두지 않으면 안되겠더라고요. 나중에 급박하게 닥치기 전에 미리 한 번 생각해두렵니다.



김윤관. 『아무튼, 서재』. 제철소, 2017, 9900원.



그리고 개인적인 상황과 얽혀, 지금 가구 지름신이 내렸습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최소한 적금 통장은 만들어 놓고 지름신이 와야하잖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