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나니 불편하더라. 어디가? 속이.


로맨스판타지로 조아라에서 연재되었다가 연재처를 옮겼습니다. 구매를 꺼리는 출판사에서 나온 터라 한참 고민하다가 구입했는데, 박스세트의 완성도 문제가 걸리더군요. 권당 400쪽 남짓이라 권당 분량은 적절합니다. 사실 케이스에 담긴 것을 보고 3권으로 나와도 괜찮지 않았을까 생각했는데 쪽수를 확인하고는 생각을 바꿨습니다. 권당 분량이 적지는 않더군요.



조아라 연재 당시에는 설정이 상당히 파격이라 인기를 끌었습니다. 주인공은 소꿉친구에게 일곱 번이나 애인을 빼았겼고, 그 일곱 번째에 분노가 폭발하여 절교할 마음을 먹습니다. 그리고 여러 사건을 거쳐서 드디어 관계를 다 정리하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누린다는 이야기입니다.

...

진짜 그렇네요. 적고 보니 저 이야기가 골조입니다. 그렇다면 거기에 붙은 다른 이야기들은 무엇인가. 일단은 애인을 일곱 번이나 빼았었던 친구, 이자벨은 백작가의 외동입니다. 주인공인 스칼렛은 황제의 조카로 공작의 외동이며 후계자입니다. 둘은 어릴 적 만나 친구로 지내왔고, 내내 함께 붙어 다녔습니다. 이자벨은 스칼렛이 사귄 여러 남자친구들을 여섯 번 빼앗은 전력이 있지만 약혼자는 따로 있습니다. 공작인 칼리드지요. 솔직히 집안을 따지면 이자벨이 떨어지지만 이자벨은 그 외모가 워낙 출중해서 다들 그러려니 합니다.

이자벨은 스칼렛의 애인을 빼앗을 때마다 '(애인의 친구에게 홀리는)그런 남자를 네 옆에 둘 수 없었어.'라고 말했고 스칼렛 역시 그 말이 맞다 생각했습니다. 과거형인 건 일곱 번째로 그랬을 때 드디어 폭발했기 때문이지요. 외교관인 스칼렛은 마침 이웃 왕국과의 전쟁 협상 문제로 출장갈 일이 있어 한동안 얼굴을 보지 않아도 되었고 그간 마음 정리를 하며 소꿉친구를 쳐낼 준비를 합니다. 그리고 거기서 만난 소꿉친구의 약혼자를 보고는 반쯤은 충동적으로 연애를 시작합니다.


나중에 본문에도 설명이 나오지만 연애의 시작 시점은 공식적으로 '약혼자가 파혼서를 보낸 후'이기 때문에 추문거리는 아닙니다. 게다가 이자벨은 그간의 전력이 있었고, 왕실에서도 현 왕의 조카이자 차기 공작인 스칼렛과, 황실과 혈연이 옅어져서 한 번쯤 묶어(?)둘 필요가 있는 칼리드의 결합을 반깁니다. 더 구체적인 내용은 본편을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이렇게 적고 있노라니 꽤 재미있게 보지 않았나 싶은데, 아닙니다. 읽는 동안 묘하게 위화감이 들었고, 그 정체를 요 며칠 간 트위터에서 말이 나온 '페미니즘적인 로맨스 소설의 존재'와 관련한 여러 타래들을 보며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정리하는데 도움이 되었던 것은 이브나(@evenois)님 타래입니다.(링크) 다른 것보다 로맨스소설에서 나타나는 여성상의 모습을 분석한 부분이 기억에 남네요. 천장을 뚫고 황제 혹은 왕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남자주인공과는 달리, 여자주인공들은 공작부인, 황후, 황비 등 남성들의 조력자적 입으로 남는다는 겁니다. 그렇게 하여 자신이 무해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의미로요.

다른 타래에서는 그런 여주인공의 옆에 선 남주인공은 한없이 여주인공을 이해하고 서포트하며, 가부장제 자체로부터 여주인공을 지킨다고요.


이 소설의 남주인공은 후자입니다. 여주인공을 이해하고 서포트하고, 먼저 좋아했다며 쫓아다니고, 그리하여 끝까지 여주인공을 보호하는 AT필드쯤 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여주인공의 주변 인물들은 모두 주인공을 돕지 못해 안달입니다. 이자벨에 대해서 관대했던 것은 콩깍지를 씌워 놓아 그랬던 것뿐이고, 그 외의 인물들에게는 인망이 좋습니다.

반대로 이자벨은 주변에서의 평이 그리 좋지는 않지요. 적도 꽤 많은 편입니다. 또 4권에 나오는 이자벨의 외전을 읽어보면 더더욱 이 인물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초반에는 여주인공에 대한 반동인물일뿐이라 생각했는데 뒤로 가면 갈수록 반동인물을 넘어서 추한 인물이 됩니다.

처음에는 걸리는 부분이 이자벨의 가정환경이라 생각했습니다. 가정환경은 앞에서도 복선이 여럿 깔렸지만 자세한 사정은 뒤에 구체적으로 나옵니다. 그리고 그러한 환경이, 이자벨이 저지른 여러 사건들에 대한 면피를 줄 수 있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물론 최종 선택은 이자벨 자신이 했으나 그럼에도 면죄부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만은 아니더군요. 이자벨이나 이자벨의 어머니, 백작부인에 대한 비난은 어떻게 보면 가부장적 사회에 순응하는 얌전하고 가정적인 여자에 대한 비난으로 읽히기 쉽습니다. 그것만은 아닐 것인데, 이자벨과 그 어머니의 대척점에 있는 다른 여성들은 하나 같이 다 커리어 우먼이고, 굉장히 열심히 살며, 유능한 인물로 그려집니다. 그렇다보니 묘하게 불편합니다.


거기에 가장 마음에 걸리는 부분은 신분제입니다. 다른 소설에 비해 신분제에 얽힌 사건이 이 소설 속에서는 도드라져 등장합니다. 평민과 귀족의 신분적 차이는, 여성의 사회 진출이나 그에 따른 부수적 문제보다 앞서 등장합니다. 따라서 인권은 평민과 귀족이라는 신분에 따라 달리 적용되며, 목숨값도 양자가 다릅니다. 그 모습이 적나라하게 등장합니다. 주인공을 포함한 등장인물들은 나름의 신념을 가지고 그런 사회에서 살아가지만 그것을 당연하게 받아 들입니다. 그게 또 묘하죠. 페미니즘의 기반은 인권입니다. 차별 금지이기도 하고요. 하지만 이 소설은 신분에 따른, 혈통에 따른 차별을 받아 들입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은 가능하지만 차별 또한 가능한 세계관이다보니 더 불편한 감정이 들었나봅니다. 그런 사회적 모순에 대해서는 스칼렛 본인도 자각하고 언급은 하지만 그에 대한 구체적인 답은 내지 않습니다. 귀족들이나 왕족들 역시 자신들의 위치에 올라 부단히 노력한다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강조하는 방향으로 가더군요.



더 본격적으로 분석하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일단 여기까지 읽고 쓰는 것으로도 기력이 죽죽 빠져서 얌전히 접었습니다.



백서하.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를』 1-4. 디앤씨미디어, 2018, 각 11000원.




재미있는 이야기지만 이모저모 생각할 것들이 많은 소설이라는 결론으로 마무리 짓습니다. 아무래도 요즘 반응을 보아하니 이전에 재미있게 읽었던 다른 소설들도 다시 읽으면서 이건 마음에 안든다고 투덜댈 것 같네요. 이 기세를 몰아 이전에 말했던 분석글을 마저 써야할 것인데? =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22 23: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키르난 2018.06.23 06: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문득 댓글 보다가 트윗하고 말았는데.=ㅁ= 왕님을 남편으로 두고 왕이 되어도 좋겠다 생각했습니다. 그냥 왕이 된다면 분명 신하들이 난리를 칠 것이니, 남편은 조신하게 내조하라 하고 청정하시면...=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