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가 두 달하고 반 남았습니다. 그리고 이번 달은 매우 잔인한 달이라 제 업무 외의 것들이 산적해 있습니다. 그러니까 협조 업무라든지, 제가 벌여 놓은 외부 일이라든지 말입니다. 다행히 지난 주로 웬만한 것은 본업무가 종료 되었으니, 이제 남은 것은 그 뒤처리뿐입니다. 그 뒤처리를 다음주 중에 마무리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부디 무사히 끝나기를.


외부 행사협조 한 건은 아직도 세부계획이 나오지 않아서 어찌될지 모르지만, 일단 두고 보아야지요. 그리고 또 뭐가 있더라? 하여간 지난 주는 화요일 이후애 외부 출장 겸 야근 연속에 개인적인 상황이 겹쳐 정신이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생활 주기가 평소와 달라지면 휴식에 더 신경을 쏟는지라 지난 주에는 글 작성도 드물었네요. 이제는 도로 회복해야지. 이제 마음 놓고 제 본연의 업무에 몰두했으면 좋겠습니다.

...

그러기에는 또 일 벌릴 것이 몇 건 있어 문제네요.


주말의 일들은 모두 다 해치웠습니다. 오늘 갈까 말까 하던 서티마켓도 다녀왔고요. 구경은 재미있었지만 딱 거기까지. 음, 자금 경색이 심해지는 관계로 충동적 지름은 열심히 방어하는 중입니다. 실은 충동적 지름 중 몇 가지가 아직 도착 안해서 말입니다.-ㅁ-a


주말에 한 일들.

-남쪽 저편의 모임: 회의, 회의록 작성, 관련 자료 정리 및 업로드

-주변의 시장 탐방 두 건: 먹을 것만 좀 사고 그 외에는 방어 성공

-사채업(!)



아니 뭐, 저걸 그대로 다 믿으시면 안됩니다.'ㅂ'a 여튼 주중에는 열심히 리뷰 올려서 전자책 감상문 방어하고, 또 10월 2차 구입도 들어가야지요. 슬슬 연말 대비 예산 관리도 들어가야하니 정리를 좀..?




그러니 연말까지 딱 두 달 하고 반. 그 시간 동안 업무 털어서 깨끗하게 정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사고 안치고 하고 싶지만 그건 무리고, 쳐 놓은 사고들은 부지런히 마무리하고 수습하며, 사고 칠 것도 준비할 겁니다. 12월 31일을 마음 편히 맞이할 수 있기를.-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