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음식이 괴식으로 보이는 건 오롯이 제 몫입니다. 전날부터 굶었던 지라, 새해 첫날의 음식은 거창하게 먹겠다며 욕심 부려 이것저것 집어 넣었거든요.







원래 고래사 어볶이에 들어가는 것은 어묵면, 어묵, 소스뿐입니다. 그리고 사진 보면 아시겠지만 거기에 불린 쌀국수와 데친 우동면을 추가했고요.


평소 슴슴하게 먹는 편이라 이정도만 해도 간은 맞았습니다. 안 맞았다면 여기에 냉장고에 재워둔 우동수프(...)나 T님이 주신 라면 수프(..)를 추가해도 되었을 건데, 거기까지는 안해도 맞더군요. 색은 희멀건해보이지만 그래서 끼니로는 오히려 좋았습니다. 다만 양이 많이 늘어나서 문제는 문제더군요. 덕분에 두 끼에 걸쳐 나눠먹었습니다. 하하하하하.;



이전에 C님이 소개해주신 뒤에 어볶이, 어우동 두 가지를 먹었는데.. .. 아니, 하나 더 먹었나? 하여간 그 중에서는 이 어볶이가 제일 마음에 듭니다. 매운 것을 즐기지 않지만 이정도면 좋고, 떡볶이의 떡보다 어묵을 좋아하다보니 더 좋더군요. 하기야 이 어묵은 생선살비중이 높다보니 식감이 떡볶이의 그 어묵과는 사뭇 다릅니다. 그 부분은 참고하세요.


편하게 조리할 수도 있지만 다른 부재료를 첨가해 입맛에 맞게 바꿀 수도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떡볶이와 어묵 좋아하신다면 도전해보시길.+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TANESS 2019.01.12 22: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매운 어우동.. 둘마트에서 2인분 한세트로 팔아서 먹어봤는데 확실히 내용물이 좀 적고 국물은 남아서.. 남은 국물에 야채넣고 먹으니 괜찮더라구요. 쿨럭. 다음에 다시 먹게되면 처음부터 이것저것 넣어 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