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원제가 'The Big Book of Christmas Mysteries'입니다. 크리스마스 전에 나온 책인데, 장바구니에 담고 조금 망설이고, 크리스마스 즈음에는 로맨스소설을 읽다가 이제서야 책을 집어 들었습니다. 표지의 대표작가는 엘러리 퀸이 등장하는데, 엉뚱하게도 퀸 외의 작품들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북스피어에서 예전에 냈던 유사한 책이 있었지요. 그쪽도 오토 펜즐러가 엮은 단편집이었습니다. 그쪽은 손이 안가서 초반 읽다가 조용히 치웠습니다. 그래도 이번 책은 도전의지를 불태우며 첫 번째 이야기를 읽기 시작했고, 다 읽는데 딱 이틀 걸렸습니다. 다른 책들은 손 안대고 이 책만 독파했으니 상당히 재미있었다는 증거입니다. 이보다 더 빨리 시작한 몇몇 책들은 아직 중반도 못갔거든요. 읽고 나니 크리스마스가 소재인 이야기를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에 대한 감이 오더랍니다. 크리스마스 소재라면 진짜로, 그게 메인이 되어야 하니까요.


다양한 단편을 동시다발적으로 읽다보니 휘발되는 것도, 기억에 남는 것도 있네요. 크리스마스 단편도 그냥 실어 놓은 것이 아니라, 단편의 성격에 따라 여럿을 묶어 놓았습니다. 정통, 유머, 셜록 홈즈, 통속, 기담인데, 이 중에서는 기묘한 이야기쪽이 가장 취향에 맞았습니다. 메리 로버츠 라인하트의 「집사의 크리스마스 이브」는 읽으면서 엉뚱하게도 『폭풍우 섬 오누이』가 떠오르더군요. 에이스88 전집에 실린 책인데 한국에 따로 번역된 건 없었다고 기억합니다. 아마 몇몇 설정 때문에 닮았다 느껴 그런 모양입니다.


셜록 홈즈 크리스마스 미스터리 중에서는 「겨울 스캔들」이 마음에 듭니다. 중심이 되는 소녀가 있고 그 소녀의 입장에서 담담히 서술하는데.....! 예상은 했지만 그 사람이 그 사람이군요. 훗훗훗.


기묘한 크리스마스 미스터리는 선작 넷 다 마음에 들었습니다. 「귀신 들린 크레센트 저택」은 처음의 공포감과 마무리의 공포감이 다릅니다. 포인트가 그 부분이고요. 「유령의 손길」은 전체 이야기 중 한 손에 꼽을 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고딕 공포의 느낌이 들면서도 묘하게 에드거 앨런 포가 떠오르더군요. 결말을 보면서는 살짝 웃었지만 웃을 이야기는 아닙니다. 당사자가 되면 정말로 그럴 테니까요.

「크리스마스에 나타난 적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블랙 유머라고 봅니다. B님과 C님이 보시면 폭소할만 합니다. 나중에 이 책 챙겨가서 꼭 보여드리고 싶더라고요.



편집 후기를 보니 올...이 아니라 작년-2018년에 한 권, 올해인 2019년에 또 한 권 나온답니다. 이번 책이 매우 마음에 들었던 고로, 12월에 나올 다음 책도 기다려봅니다. 장바구니 비워놓고 기다릴 터이니 책 내주시면 됩니다. 바로 담아 구입할거니까요.




엘러리 퀸, 도널드 웨스트레이크 외. 오토펜즐러 엮음. 『화이트 크리스마스 미스터리』, 이리나 옮김. 북스피어, 2018, 16800원.



올해 크리스마스 전 책이 나오면, 그 책은 크리스마스에 읽겠다며 묵혀두고 이 책을 그 사이에 재독 할 겁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띄우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책이네요. 여름에 본다면 더더욱 부러울 그런 책입니다. 하하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