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식보다는 주식이 맞나요. 하지만 요즘의 주식도 여러 모로 간식을 주식 삼는 일이 많아 사실 구분은 잘 안됩니다. -ㅁ-a 영양 문제가 좀 심각해지다보니 손톱도 잘 깨지고, 감기도 오래간다 싶네요. 단백질 섭취를 늘려야하는데 매번 빼먹으니 원. 이 모든 것은 게으름과 자금 난조가 문제입니다. 올해는 용돈 비중을 좀 조절해야겠네요.





혜화동 아뻬의 러시아식 벌꿀 케이크와 까눌레입니다. 벌꿀케이크는 먹어본 것으로 만족하고, 까눌레는 꾸준히 사다먹을 예정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카페에서 노닥거리는 것도 도전할만 한데 주말에는 집에만 틀어 박혀 있으니 나가기가 어렵네요. 새해에 해볼 일 중 하나입니다. 아뻬에서 카페라떼와 까눌레 시켜서 노닥거리기.







스타벅스의 말차 VIA. 달달한 것이 땡길 때 은근 좋습니다. 무엇보다 따뜻하게 우유 데워서 섞어 먹으면 요즘에 참 좋지요. 하지만 가장 맛있는 말차라떼는 요지야 말차라떼이며, 스타벅스는 그 아래입니다. 덧붙이자면 말차라떼를 썩 즐기는 편은 아니라 1년이 아니라 몇 년에 한 번 마실까 말까 합니다.

차갑게 마시면 아마 덜 달다 생각하겟지만 평소 찬 음료를 잘 안 마시고 자주 구입하는 것도 아니니 그렇게 마실 날은 요원합니다.







청차계열이라는 마르코폴로 블루. 기회가 된다면 나중에 구해보고 싶...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아 보이네요. 일단 구할 수 있는가도 문제입니다.







트와이닝의 과일믹스 티백. 감기 기운 있을 때는 이런 차 한 잔이 간절합니다. 그래서 가끔 쟁여놓긴 하지만, 감기 기운 있을 때가 또 그리 자주는 아니라, 차 소비량이 많지 않다는게 문제입니다. 쟁여 놓기에는 재고 소비가 너무 안된다는 겁니다. 그나마 가장 자주 마시는게 트와이닝 얼그레이고 1주일에 1~2회 마십니다.(...) 그것도 밀크티로.






이쪽은 패션프루츠와 망고 오렌지. 이쪽도 과일향이 나니 감기 기운 있을 때 좋더군요.







지금은 구하기 어려운 웨이트로즈의 토마토소스콩조림. 토마토소스의 강낭콩조림이라, 닭고기를 섞어 한 번 끓였습니다. 단백질 충만한 메뉴였지요. 캔 하나로 두 끼 정도 먹었나봅니다. 먹다보니 슈크르트 등을 곁들여도 좋겠다 싶습니다.







동지팥죽. 집에서 만드는 팥죽은 쌀이 들어갑니다.'ㅠ' 단맛이 아니라 짠맛쪽이고요. 저는 소금간을 아주 조금만 한 걸 선호합니다. 혹은 아예 안하기도 하고요.

단팥죽은 밖에서 사먹는 쪽입니다. 설탕 퍼붓다보면 그냥 사먹는 것이 마음 편하다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그리하여 엊그제 단팥죽을 사왔는데. 맛이 어떤지는 조만간 올라갈겁니다.








뜬금없이 새우깡이 먹고 싶다며 대용량 팩을 하나 사들고 오며 수프도 같이 챙겼습니다. 날이 갑자기 추워진데다 감기 기운이 있다보니 먹고 싶은 걸 먹자 싶더군요. 청정원의 수프팩은 3인용이지만 정찬에 내오는 분량 기준으로 3인분이라, 실제로는 1~2인분입니다.







이날은 양송이수프를 사다가 닭고기를 넣고 끓였습니다. 삶은 닭가슴살이 냉장고에 있으니 이렇게 섞어 먹는 것도 괜찮더라고요. 여기에 장에서 사온 튀밥을 곁들입니다.







그러고 보니 자취방 냉장고에 아직 슈톨렌이 있습니다. 신(臣)에게는 슈톨렌 한 덩이가 있....!

뭐든 달달한 간식이 있어, 피곤할 때 먹을 수 있다 생각하면 참 든든합니다.







마켓컬리에서 구입한 수프팩. 레토르트팩 하나를 끓이면 분량이 딱 저정도입니다. 300ml 머그 하나 꽉 찰 정도이지 않나 싶군요. 머그에 담지 않아서 확신은 못합니다.

사진은 미네스트로네였는데 그냥 무난했습니다.







이쪽은 단호박수프입니다. 어머니가 이걸 보시더니 호박죽과 수프가 어떻게 다르냐고 물으시던데, 베이스가 다릅니다. 호박죽은 삶은 호박에 삶은 콩, 팥을 넣고 거기에 찹쌀가루 등을 넣어서 걸죽하게 만들지요. 맛 자체가 단맛입니다. 수프는 채소국물(채수)이든 닭이나 소고기 육스든 다른 국물을 넣어 섞습니다. 더 묽고 맛도 짭짤한 쪽입니다. 단호박수프는 호박 자체의 맛 때문에 단맛이 감도는데, 단짠이 번갈아 오는 것이 재미있더라고요. 재구입 의사 있습니다.



같이 구입한 다른 두 수프는 다음 글에 올려보겠습니다.



...

그러고 보면 간식보다는, 간식의 탈을 쓴 본식이 더 많았군요. 차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끼니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