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의 정석 판타지라 적으면 앞서 읽었던 다른 소설들은 판타지가 아니냐 하실 텐데, 제목을 조금 더 길게 풀어보지요. 베드신을 제외하고 보면, 그러니까 BL이라는 점을 제외한다면 전형적인 성장, 모험 판타지소설로서 완성도가 상당히 높은 소설이라는 의미입니다. BL을 걷어낸다고 표현하는 것은 이게 진입 장벽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제가 본것이 또 개인지 버전이고, 북팔 버전은 전연령가로 나왔다지만 이것은 19금 버전이었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다고 보았습니다. 하지만 그걸 빼고 본다면 소설 속에 쓰인 여러 장치들이 굉장히 흥미롭게 돌아갑니다. 아무래도 이 감상은 내용폭로를 빼고 쓰기가 어렵겠네요.



일단 복선과 내용폭로가 될 부분을 빼고 간략한 도입부 내용만 소개해봅니다.


귀족집안의 아가씨로 추정되는 어느 아가씨는 혼자서 여행중입니다. 마부와 둘이서 사막을 건너 저 멀리 도시로 여행을 갑니다. 찾는 것은 까마귀. 도시 어드메에 있을 것이라는 그 까마귀를 찾아 왔답니다. 까마귀는 프롤로그에서도 잠시 언급됩니다. 저주받은 혈족 그리고 그 혈족의 어린 아이. 공작은 잠자리에서 사라진 아들을 찾아 헤매다, 가문의 비술이 있었던 곳으로 추정되는 방에서 순식간에 어른이 된 아이를 만납니다. 까마귀를 찾는다는 말은 그 프롤로그 마지막에도 나왔지요.

아가씨의 이름은 델입니다. 델은 도시의 가장 더럽고 음침한 곳에서 잘생긴 한 소년을 찾고, 소년에게 직업을 주겠다 제의하여 데리고 나옵니다. 그리고 거기서 아주 성대한 성인식을 치룹니다.



모험 소설의 오프닝으로 아주 제격입니다. 맨 앞에 깔린 것은 복선. 공작가에 깔린 저주가 무엇인지 모르고, 아이가 얻은 힘이 무엇인지, 얼마나 대단한 마법사인지는 몰랐으나 첫 번째 이야기가 끝날 즈음에는 맨 마지막 질문에 대한 답을 자연스레 알게 됩니다. 사막 한가운데 있던 도시의 가장 바닥에서 올라온 에단은 델과 동갑이지만 반반한 외모를 제외하면 아는 것도 없고 할 줄아는 것이라고는 시중 드는 것뿐입니다. 하지만 첫 번째 이야기가 끝난 뒤에 부단한 노력을 했는지, 몇 년의 시간이 흐른 두 번째 이야기 시점에서는 싹 바뀌어 있습니다. 이미 공작가에 적응을 했고, 델을 가장 옆에서 성심성의껏 모시며, 공작도 인정하는 델의 비서이자 보좌관이자 까마귀입니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에단의 입장에서 기술하면 모험 성장담이며, 델의 입장에서는 정진정명 정치 판타지입니다. 델의 아버지인 공작에게는 가문의 숙원 풀어내는 이야기이며, 황태자이자 델의 악우인 세이젤에게는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비련의 로맨스-가 될 뻔한 사태를 다행히 막을 수 있었던 순정 로맨스입니다. 여기서 이미 내용 폭로가 되었다 할 수 있지만 슬쩍 넘어갑니다. 가장 중요한 코드는 적지 않았으니 그 부분은 직접 확인하시면 됩니다.



자아. 그럼 구체적인 내용은 살짝 접어두지요.


더보기



결말은 해피엔딩입니다. 그것도 꽉 닫힌 해피엔딩. 에단의 수고로 무사히 델이 치는 사고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델은 돌아와서도 동생에게 들볶였지만 그럴만 하고요. 그런 수고 쯤은 황제를 제외한 여러 커플들이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는 것만으로도 매우 중요합니다. 델네와 세이젤네, 리즈네, 그리고 공작부부도 행복한 결말을 맞이합니다. 그 외에 한 커플이 더 있지만, 그 커플에 대한 이야기는 덮어두지요. 이것도 매우 중요한 키워드 중 하나입니다. 그 사람도 델과 에단 덕분에 행복한 결말을 맞이했으니까요.



읽다가 몇 가지 해소가 되지 않았던 이야기는 개인지 내 설정집으로 등장합니다. 사실 거기서도 해소되지 않은 몇 가지 의문들이 있었는데, 이건 세 번쯤 읽으니 추수 한 뒤 이삭 줍듯 다 설명이 되었더군요. 두 세 번쯤 더 읽고 나면 부족했던 부분까지 다 파악할 수 있을 거라 봅니다. 그러니 한 번에 해소가 안 된 것은 제가 덜 꼼꼼하게 읽어 그런 겁니다.



리디북스에서 유료연재 들어갔습니다. 그러니 전자책으로 나오는 건 그보다 한참 뒤일 겁니다. 북팔에서의 연재도 1백화가 넘었다고 기억하고, 책으로 나온 것도 꽉꽉 눌러 담아 3권입니다. 두께도 그렇지만 책 여백을 줄여가며 내용을 담았으니 리디북스 연재 기간도 꽤 길 겁니다. 여름까지 나올지 모르겠네요.



해위. 『찔레나무 꽃, 흰 까마귀 1~3』. 2018.


제목의 연유는 일부러 적지 않았습니다. 이게 중요한 키워드이기도 하고요. 이 둘은 전체 이야기를 관통하는 주요 코드의 복선이기도 합니다. 왜 델이었는지, 왜 에단이었는지에 답이 바로 저 제목에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4독 하러 갑니다.+ㅅ+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타 등등이 먼저 등장하겠군요.





펀딩 제목이 '함께 기억해요 "6.25전쟁 68주년 기념 뱃지'입니다.(링크) 공식 명칭인 한국전쟁이라 적으려다 보니 이 제목이 아니었던 것 같아 도로 확인했습니다. 6.25나 6.25전쟁이 아니라 한국전쟁이 공식 표기입니다. 전쟁발발일인 6월 25일을 더 쉽게 기억하긴 하지만.=ㅁ=


디자인이 깔끔하게 뽑혀 나와서 홀렸습니다. 뱃지는 잘 안사지만 이거라면 또 수익금 기부한다니까 한 번 사볼까 싶기도 하고요. 한 개 가격은 12000원입니다.






순직 공군 비행조종사의 유자녀를 위한 커피 드립백(링크)은 지난 번에도 소개한 적 있는데, 13일 남았습니다. 드립백을 살지, 커피콩을 살지 아직 결정을 못내렸네요. 어차피 커피콩도 사야하는데 커피콩으로 갈까 고민중입니다. 커피콩은 있으면 언젠가는 마십니다. 커피는 이미 제 몸의 일부분이 되어 있으니 날마다 공급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아침에 잠이 잘 안깨더군요.






꼬메잼잼의 논카페인 허브티(링크)도 슬쩍 땡깁니다. 비염이 심해지는 것 같아 찬 음료는 가능한 안 마시려 하지만 이런 사진을 보면 한 잔 마시고 싶단 말입니다. 무엇보다 히비스커스 계통의 신맛을 매우 좋아합니다. 베리베리베리의 신맛도 그쪽이었지요. 커피는 아침에만 가능하고 점심 이후에는 카페인 음료를 안 마시려 하기 때문에 이런 시럽 있으면 매우 반갑습니다. 차는 우려마셔도 되지만 그 찌꺼기 처리와 설거지 문제가 발목을 잡지요. 그 설거지 때문에 제가 매번 컵과 포트를 깨먹기도 하고 말입니다.(먼산)


500ml로 전체 세트인 히비스커스오렌지, 히비스커스엘더베리, 히비스커스트로피칼, 얼그레이밀크티베이스, 블렌딩 밀크티베이스를 주문하면 11만원입니다. 허브티 3종 250ml라면 4.2만.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고민되네요.'ㅠ'



그렇지 않아도 락식에서 홀린 상품이 있었는데..




싱글 오리진 로스터스 어센틱 콜드브루.(링크)

앞부분이 로스터리 이름이고, 뒤가 상품 이름입니다. 싱글 오리진 로스터스에서 에티오피아랑 인도 커피를 섞어 만든 콜드브루랍니다. 인도 마이소르너겟,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에티오피아 구지 사키소의 조합이라는군요. 에티오피아 커피 둘은 마셔본 적 있는데, 인도 마이소르너겟은 확신이 없습니다. 이전에 교토에서 마셔보았던 인도커피가 저것인가 싶기도 하지만 품종을 들은 것이 아니라 그냥 인도커피라고 나온 것이었으니까요. 그거 몬순이었던 것 같기도 한데.


하여간 상당히 독특한 조합일 것이나, 제 입에는 썩 안 맞을 겁니다. 제 취향은 쓰고 진하고 강렬한 쪽이라 과일향미의 살랑살랑한 에티오피아는 잘 안 맞더라고요. 끄응. 게다가 콜드브루 자체가 즐기는 커피도 아닌터라.


...

그래도 남이 만든 커피 마시는 것이 편하긴 하니까요. 요즘 점점 더 게을러지는 느낌은 듭니다만.





통장님이 허락하신다면 마음껏 지르겠지만 요 며칠 사이의 지름이 심상치 않은 수준이라 몸을 사립니다. 더 지르면 아니되어요. 통장님이 야단치실 겁니다.

Tag // 지름목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taness 2018.06.20 00: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히비스커스 좋아하신다면 tazo teas, passion 추천해드립니다. 티백이라 하나씩 냉침하기도 편해요. 후다닥~

    • 키르난 2018.06.20 14: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다행히 안 홀렸습니다..ㅠ_ㅠ
      냉침은 1년에 한 번 홀릴까 말까 하는데다 요즘 비염이 심하니 더더욱 안 마시게 되더라고요. 남이 냉침한 것도 마시기 귀찮다 생각하는 상황이라... (왜이리 게을러진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