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첫 슈톨렌은 APE의 까눌레와 카페오레와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까눌레는 이날의 간식이었고, 카페오레는 두었다가 다음에 먹었지요. 꿀이 들어간 카페오레로, 꿀 특유의 단맛에, 커피의 쌉쌀한 맛이 대조가 되니 상당히 맛있습니다. 쌉쌀한 맛이 강하게 도드라지는 콜드브루 커피에다 꿀과 우유다보니 그렇겠지요. 집에서 만드는 커피우유와 비슷한 맛입니다.-ㅠ-




하여간 슈톨렌.





해마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기다리는 건 슈톨렌 때문입니다. 가격은 2.7만으로 상당하지만 먹을 때마다 행복하니 안 살 수 없습니다. 크리스마스에 가장 잘 어울리는 케이크는 베이커스테이블의 슈톨렌이랑 베키아앤누보의 EF파운드입니다. 이 둘을 가장 좋아하기도 하고, 다종 다양한 말린과일 때문에 또 잘 어울리기도 합니다.





그리하여 올해도 실컷 먹...겠다고 결심했지만 가격이 도와주질 않네요. 지난 주의 점심은 내내 슈톨렌으로 행복하게 보냈습니다. .. 다시말해 점심으로 슈톨렌을 먹는 사치를 누렸다는 것이지요. 핫핫핫. 지금 슈톨렌 소비하는 속도라면 크리스마스까지 체중증가는 불 보듯 뻔하나, 슈톨렌을 사러 가기 번거롭다는 거리적 장애물과 지갑 사정이 빈곤하다는 경제적 장애물이 놓여 있으니 아마 한 번 정도 더 구입하는 걸로 마무리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요.;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