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의 마켓컬리 주문품. 스트레스성 폭식이 섞여서 다 달달한 것뿐입니다. 스콘과 초콜릿과 꿀떡, 그리고 쇠머리 찰떡이지요.






사진을 보고 있노라니, 이거 왜 포장 풀기전은 안 찍었나 싶네요.

지퍼백 형태의 포장을 열면 저렇게 코팅된 종이로 둘둘 말아 놓은 떡이 등장합니다. 아침으로 먹으려 챙겼던 거라 반쯤 졸면서 뜯었더니 사진 찍는 것을 잊었더라고요.


다시 말하면 포장 풀어 놓고는 이거 사진 찍어야 한다며 주섬 주섬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는 겁니다. 예상했던 것보다 부재료가 매우 듬뿍 들었습니다. 가격은 6200원. 싸진 않지만 밤도 콩도 많이 들어 있으니 만족합니다.





태공의 머리통과 비교하기 조금 민망한데 작지는 않습니다. 떡의 특성상 이거 하나만 먹어도 충분히 끼니 해결이 될 정도니까요. 가격이 크기에 비해 가격이 높지만, 떡의 원재료가 전부 국산입니다. 그거 확인하고는 가격에 대해 납득했습니다.



컬리에서 받을 때 냉동 상태로 온 터라, 전자렌지에 살짝 돌리니 좋습니다. 녹은 것도 그러니와 말랑해진 찰떡은 정말...! 게다가 콩도 맛있고 밤도 맛있습니다. 가끔씩 별식으로 찾을 것 같네요.






전자렌지 돌릴 때 크게 신경안써도 되는 쇠머리찰떡과는 달리 대구꿀떡은 조금 까다롭습니다. 양쪽을 살짝 뜯고 전자렌지에 돌리는데, 냉동이라고 해도 너무 돌리면 또 축 늘어지다 못해 부풀어 올라 터지거나 굳어지더군요. 시럽은 계피향이 살짝 도는 흑설탕 시럽입니다. 떡은 말랑말랑한 찰떡이고요. 보통의 인절미보다는 조금 더 진 떡입니다.



하도 꿀떡 이야기가 많아 궁금해서 시도했는데, 계피를 썩 즐기진 않는 터라 한 번 주문해 본 것으로 끝날 듯합니다. 게다가 실온 해동해서도 그냥 저냥 먹을만한 쇠머리찰떡과는 달리, 이쪽은 전자렌지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것도 불편하고요. 전자렌지 돌리려면 다른 사무실까지 가야해서 그렇습니다. 하하하.



다른 떡의 리뷰도 조만간 올라갑니다. 이거 올리려면 냉동실에 넣어둔 새 떡도 먹어봐야하는데..'ㅠ'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