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중. 네 놈 왜 거기를 헤매고 있느냐!고 외쳤던 택배님은 무사히 HUB에 도착, 무사히 출고, 오늘 중 배송 예정이랍니다. 화요일 밤에 출발해 목요일 도착이면 그럭저럭 선방이군요. 택배 물류대란인 걸 감안하면 더더욱. 그냥 다음부터는 얌전히 본가로 배송 받으렵니다.;




사진은 지난 번에 구입한 루테인입니다. 사실 먹으면서도 효과가 있는지 전혀 모르겠습니다. 아니, 감이 안와요. 먹은지는 이제 열흘쯤 되었으니 극적인 효과가 나타나기는 어렵지만, 적어도 영양제는 안 먹었을 때 몸 상태가 안 좋다는 건 안단 말입니다. .. 아니, 그게 더 문제인가요. 오히려 루테인 섭취 이후 눈이 침침한 것 같은 느낌이 더 들더랍니다. 한 통은 G 주고 한 통은 제가 먹는데 왼쪽이 아마 제가 집은 걸 겁니다. G는 먹는 걸 잊어서 오늘부터 섭취 시작이라더군요.




음식 때문에 제일 골치인 것은 맛 없는 것 먹고 배부를 때입니다. 지금이 딱 그러네요. 조금 일찍 퇴근한 김에 뭘 먹을까 고민하며 마트에 들어갔다가,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것을 보고 도로 나와서 근처 분식집에서 만두, 쫄면, 김밥의 분식 3종을 들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그 절반을 고이 폐기했습니다. 아냐, 절반이 아니라 40%쯤인가. 다시 말하면 그 나머지는 제 뱃속에 들었다는 이야기니 지금 속이 울렁울렁 합니다. 어머니가 종종 '미원 맛'이라고 표현하는 그 맛이 뱃속에서 출렁거리는 군요. 차라리 레토르트를 해먹는 것이 나았으려나요. 하하하.;ㅂ; 역시 냉장고에 밥이 있어야 뭐든 해먹기 좋습니다. 추석 연휴 지나면 본격적으로 시도를..!


거꾸로 말하면 냉장고에 밥이 있을 경우 폭식으로 이어지기 쉽습니다. 그야말로 양날의 검이로군요.



오늘은 간만에 『별이 되다』를 꺼내 들었습니다. 잊지말고 이번 주말에는 도서관 다녀와서 이것 저것 잔뜩 쌓아 놓고 봐야죠. 아, 물론 업무거리도 잔뜩 싸들고 왔습니다. 연휴 끝나자마자 바로 자료 넘겨야 하고, 교육용 PT도 제작해야합니다. 하...(먼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taness 2018.09.22 14: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저 닥터 베스트의 루테인을 먹긴 합니다만. 정말 혹시나 하는 마음에 먹고 있다죠. ㅎㅎ

    냉장고에 밥을 두시는것 보다 햇반쪽에 한손 듭니다.

    • 키르난 2018.09.23 10: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햇반.... 쌀은 본가에서 갖다 먹으면 되는데 햇반은 제가 사야하니까요. 비용 문제 차이가 큽니다. 으하하하.;ㅂ; 그래서 햇반보다 직접 해먹는 밥파가 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