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버스 세계관이라 근미래SF의 BL입니다. 이전에도 몇 번 말했지만 가이드버스는 대부분이 BL로, 가끔 NL이 나오기도 하지만 많지는 않습니다. 이 소설도 BL 세계관의 군대 배경입니다.



가이드버스는 그 구조 특성상 군대를 배경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완전히 군대 이야기가 나오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고요. 『우리의 평온한 인생을 위하여』는 완전한 군대는 아니지만 민욱은 교관으로 오래 근무했고 나중에도 용병 비슷한 존재로 군에 잠시 근무합니다. 가이드버스에 군대 배경이 많은 건 초반에는 센티넬이라 불린 그 에스퍼들 때문입니다. 센티넬은 가이드를 필요로 하며, 센티넬의 존재이유는 마물 혹은 마수적 존재들 때문이라는 설정이 있어 그렇습니다. 마수나 마물을 퇴치하는 건 아무래도 기관보다는 군대가 낫지요. 무언가와 싸운다는 것은 전투 설정인 것이고, 그러면 군대가 유리하니까요.


이 소설은 마물이나 마수가 아니라 적국이 존재합니다. 주인공인 한인석은 매우 강력한 사이킥입니다. 하지만 최근의 사건으로 팀의 많은 인물들이 사망했고 그 중에 인석의 페어였던 루어도 있었습니다. 최해성은 어릴 적에 루어 판정을 받고는 부모의 양육 포기로 기관에 소속되었으며, 그 뒤로 내내 군에서 자신과 맞는 사이킥을 찾았습니다. 10년이었나, 하여간 매우 오랫동안 소속이 정해지지 않고 여기저기 흘러다니다, 이번에 한인석의 루어후보로 면접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면접 당일, 인석이 폭주하는 바람에 가이딩을 시도하고, 가장 높은 단계의 가이딩까지 진행합니다.

그러니 흔히 말하는 몸 먼저 마음 다음 상황인 건데, 한인석은 이모저모 인생이 꼬여 있던 터라 해성을 내내 밀어 냅니다. 해성은 인석을 좋아하지만 자신을 밀어내는 모습에 상처를 받습니다. 그 때 이들 둘 사이에 끼어드는 것이, 두 사람의 직속 상관인 지원입니다.



초반에는 인석과 해성의 연애담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들어가면 갈수록, 이 둘뿐만 아니라 1팀 전체의 이야기가 됩니다. 모종의 사건으로 팀의 인원이 상당수 사망하며 그 여파로 지원의 페어인 철민에게도 문제가 생깁니다. 인석과 해성이 자리를 잡으면서 팀은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팀의 맏형이자 구심점이던 지원은 그 자리를 인석과 해성에게 내줍니다. 둘은 팀의 1페어이자 가장 오래된 페어로 다른 이들을 이끌어 엄마 아빠 역할을 합니다. .. 아니, 정말로요. 막내도 생기고, 큰형도, 작은형도 생깁니다. 소설 특성상 여성은 거의 등장하지 않지만 왜인지 다들 포지션이 부모와 그 자식들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그럼 지원이나 철민의 역할은 무엇인가 하니, 조부모...?



이야기의 중심은 상처많은 이들이 자신의 상처를 치유하고 점차 안정을 찾아가는데 있습니다. 가장 엇나가는 것 같던 인석도, 경훈도 각자 자리를 잡고 옛 일들을 털어냅니다. 그리고 새로운 유사가족을 만들어 가지요.




가끔 생각하는 것이지만 BL소설을 읽다보면 가족의 형태가 아빠-가장, 엄마-가정주부, 그리고 그 자식들로 이루어지는 가부장적인 형태말고도 다양한 형태가 가능하다는 걸 깨닫습니다. 선입견을 깬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좋지 않을까요.'ㅂ'



신소현. 『너는 나에게 사랑을 말하지 않았다 1-4』. 더클북컴퍼니, 2016, 각 3800원.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