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대로 올해 첫 팥빙수였지만 날이 추워지면 빙수를 안 먹으니 이게 올해 마지막 빙수입니다. 밀탑을 찾아간다 해도 팥빙수가 아니라 팥죽을 시킬 가능성이 높으니, 정말로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빙수네요.


이날은 공방 들렀다가 또 홍대에서 볼일이 있어, 가는 김에 들러가자며 카페 imi에서 점심을 해결했습니다. 여행기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원래 빵뿐만 아니라 디저트만으로도 끼니가 가능한 인간이라 그렇습니다. 사람 중에는 밥이 아니면 끼니가 아니고, 국이나 찌개가 없으면 밥상이 아니며, 김치가 없으면 밥상을 물리는 종류도 있다지만 저는 연료 공급만 가능하면 됩니다. 그러니 이와 같은 차림새의 점심도 가능한 겁니다.







쇼케이스를 보며 한참 고르다가 어차피 점심이니까 괜찮다며 한 번에 셋을 시킵니다. 옛날 팥빙수와 까눌레, 그리고 포장이 불가능하여 먹고 가야 하는 복숭아 판나코타까지. 복숭아 판나코타는 녹차팥푸딩을 두고는 한참 고민하다가 계절 한정인 복숭아 판나코타로 주문합니다. 녹차팥은 다음에 와도 있을테니까요.






위의 복숭아는 절여서 그런지 꼬득꼬득한 맛이 있습니다. 그냥 복숭아를 올린 것보다, 수분이 줄어 쫄깃한 식감이 도는 이쪽이 맛있더군요. 아래의 판나코타의 단맛이 덜 느껴지는 것은 아쉽지만, 지금생각해보니 섞어 먹을 걸 그랬나봅니다.







카눌레도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것이 좋습니다. 반으로 잘라 나왔지만 한 조각 당 두 입, 도합 네 입만에 홀랑 다 털어넣고 오랜만에 맛있는 디저트를 즐겼네요. 물론 집에서 먹는 디저트도 있지만 이렇게 나와서만 먹을 수 있는 디저트도 좋습니다. 무엇보다 이런 국화 같은 장식 덕에 대접받는 느낌이 더 나서 그럴 겁니다.



카페 이미의 쇼케이스는 아직 얼그레이몽블랑이 있지만 10월쯤 되면 밤 몽블랑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 때가 되면 복숭아도 끝이라 행복도 못만나겠지요. 다음에 언제 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 때까지 안녕히..=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나멜선 2018.09.19 16: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키르난님 저랑 식습관이 비슷하시네요ㅎ 저도 디저트가 땡기면 그걸로만 끼니를 해결할 때가 있거든요. 사실 디저트는 잘 안 먹는 편이라 웬만하면 끼니는 식사류로 챙기는데 한번씩 디저트가 확 꽂힐때 밥먹고 디저트까지 먹으면 체중조절이 안 될까봐 아예 식사는 건너뛰고 디저트만 먹거든요-ㅂ- 얼마전에도 아이스크림이 땡겨서 콘 아이스크림 두개로 점심을 해결한 적이 있어요ㅋㅋ

    카페 imi는 이 블로그 보고 알게 됐는데 서울에 올라갈 일이 생기면 꼭 들러봐야겠어요. 다음 해 행복이 나올 때나 갈 수 있을 것 같지만ㅠ

    • 키르난 2018.09.19 18: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요 며칠 귀찮다고 과자로 끼니를 때웠더니 오늘 드디어 탈이 났습니다. 퇴근하면서 갑자기 기력이 확 떨어져 만사 무기력 상태가....; 뭐, 과자보다는 다른 쪽(편의점 음식 다량 섭취)이 더 심증 가지만 과자만 먹은 것도 사실이니까요. 크흑.;ㅂ;
      추석을 기점으로 식생활을 다시 복구시키고 싶은데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과연...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