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점을 믿지 않습니다. 더 정확하게 표현하면 믿지 않는 대상은 점 자체라기 보다는 그 상황을 해석하는 사람이로군요.

신점이야 보러갈 일이 없었고 이전에 주역 쪽으로 풀이하는 분을 찾아가 이야기를 들었더랍니다. 굉장히 중요한 기로에 서 있었을 때였는데, 상황을 둔 저와 해석자의 대립이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소설의 소개 글에서 점을 보러 갔다는 이야기가 나오니 웃음이 먼저 나오더군요.



소설에서 점은 아주 작은 시작일뿐입니다. 계기에 가깝지만 결론적으로 이 소설은 점이나 운명을 이야기 하지는 않습니다. 여기서 다루는 운명은 '당신이 나의 운명!'이라든지 '붉은 실이 엮였어요!'같은 것이 아닙니다. 다 읽고 나면 곰곰히 돌이켜, 『데스티네이션』이 아니었나 고민하게 됩니다. 그리고 실제로도 그렇습니다.


서점 소개글에서는 점을 보러 갔다가 얼결에 연애를 하게되었다는 이야기처럼 읽힙니다. 틀린 것은 아니지만 읽다보면 조금 다릅니다. 행간이 있더군요.


기정운은 친구인 강주희에게 끌려 점을 보러 갔다가, 주희는 연애운이 올해 내도록 없지만 정운은 운명이 있으며 그 운명을 만나면 굉장히 안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물건을 받아서 쓰거나, 아니면 그 사람과 마음이 통한 상태에서 몸도 통하거나, 그게 아니면 아예 물 건너 가서 두 번다시 만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그리고 코웃음으로 넘긴지 얼마 되지 않아서 점쟁이에게 복채를 주러 가는 상황에 휘말립니다. 처음에 복채를 내려고 했을 때 점쟁이가 "나중에 어차피 다시 찾아올 것이니 그 때 주면 된다"고 했거든요. 진짜로 또 갈 일이 생깁니다. 뭐든 알고 있을 것 같았던 점쟁이도 몰랐던 것인가 생각했지만 뒤에 가서 다시 생각하면 조금 다릅니다. 그럴만 했습니다. 다만, 점을 보는 사람이라면 '이런 상황도 알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과 '그만큼 셌던가?' 싶은 생각이 교차합니다. 연애가 주라고는 해도 점과 관련된 이야기가 주요 기둥을 세우고 있으니 곰곰히 따져보게 되더군요.


끝까지 다 읽고 나서 짚어보면, 결국 이 소설은 운명은 그 주인공들이 만들어가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정운과 지호도 그렇지만, 다른 이들도 본인이 바꿔나가니까요. 읽어보면 무슨 이야기인지 아실 겁니다.



얼결에 운명론적으로 만났지만 나중에는 그 자체가 운명이 됩니다. 제목의 아이러니함은 후반부에 가면 더 자세히 나옵니다. 살짝 반전이 있거든요. 그 반전을 보고 나면 운명과 운명이 아닌 것이 뒤바뀌지만 읽다보면 결국 마음 가는 것이 운명이겠거니 생각하게 됩니다. 분량이 적지 않은데 단번에 읽어내릴 정도로 괜찮았습니다.



뷰이뷰이. 『운명론적 세계 1-2』. 시크노블, 2018, 각 3300원.



그럼에도 걸리는 부분이 몇 있었던 건 오롯이 제 문제입니다. 현실적이기는 하나, 여성등장인물들 중 마음에 드는 이가 없다는 것이 좀..ㅠ_ㅠ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