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언제였더라. 가운데의 이중벽 물병이 갖고 싶다면서 그간 구입을 미뤄오던 『랩걸』을 덥석 집었습니다. 저 제목을 보고 음악책으로 착각하는 사람은 없겠지요. 설마.

오른쪽은 음악책이 아닙니다. 대담집에 가까운책. 책 왼편에 보이는 제목이 설명을 대신합니다. '우리들의 혁명과 생존전략'. 이쿠하라 쿠니히코 특집입니다. 이 분은 『소녀혁명 우테나』 때문에 알게되었지요. 세일러문은 그 다음입니다. .. 아마도? 책은 뜯어 놓기만 하고 아직 읽지를 못했습니다.





어느 날 떡 하니 집에 들어온 10237. 그 이상의 설명은 생략합니다. 아직 포장도 안 뜯고 보기만 합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하니까요.






모비딕 부채와 함께 도착한 책 세, 아니 네 권. 왼쪽은 두 권 세트니까요.






『오버 더 초이스』와 『오버 더 호라이즌』 세트입니다. 『오버 더 호라이즌』은 구입을 안했기 때문에 마음 놓고 구입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드래곤 라자』도 없습니다. 그게 제 취향은 아니라. 하지만 기회가 되면 이런 건 사야죠.






사인본입니다.'ㅁ'



그 옆에 보이는 두 책에 더 시선이 가는 분도 있을지도. 『BL 진화론』은 그야말로 개론서이고, 그 뒤에 보이는 다른 책은 트위터에서 보고 장바구니에 담았다가 바로 구입했습니다. 그래도 해외도서 치고는 빨리 들어왔지요. 요즘의 해외도서 구입 속도는 알라딘이나 교보나 크게 차이 없어 보입니다.






지름사진은 아니지만 실 모아 놓은 것 보니 괜히 귀여워서 꺼내들었습니다. 올망올망 린넨실들.






가장 최근에 도착한 알라딘 택배입니다. 도라에몽 시계는 G에게 줘야 한다고 하고는 까맣게 잊었고. 『대답하세요 프라임 미니스터 2』도 장바구니에 담아 노리고 있다가 구입했습니다. 『도-MEN』은 첫 머리의 장벽에서 넘어가지 못하고 일단 내려 놓았고. G보고 먼저 보라고 할 생각인데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합니다. 하하하.




장바구니를 지난 주말에 한 번 더 털려고 했다가, 주문하려던 앨리스 욕실시계가 잠시 빠져 있어서 미뤘습니다. 재입고는 되었는데, 9일 발송이었다가 13일 발송이었다가 하여 조용히 미뤘습니다. 일단 7월 두 번째 상품 보고서 구입 여부 또 고민하지요.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taness 2018.07.18 12: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인본 부럽습니다!!!

    • 키르난 2018.07.18 14: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날 사인본이 바로 품절 안되길래 다행이다 했더니, 알라딘에 풀리고 나서 품절까지 두 시간 정도였던 모양입니다.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