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아침에 받은 쿠키들. 모임이 있어서 과자도 살겸, 마들렌을 주문했습니다. 마침 겨울용 소금초코마들렌이 품절되고 대신 코코넛살구마들렌이 새로 올라왔더군요. 그리하여 신작 둘, 가장 좋아하는 마들렌글라세는 셋 주문했습니다. 원래는 나눠 먹을 생각이었지만 결국에는 혼자서 다 먹었군요. 흠흠흠.


아차. 쿠키는 홀랑 다 먹고 다른 사진이 없습니다. 설탕이 많이 들어갔는지 바삭바삭한 쿠키로, 티타임에 한 봉지씩 곁들이기 좋습니다. 접대할 때 쓰기도 좋고요.






이건 아마도 그 날 오후의 풍경일겁니다. 홍대 간김에 빵나무에 들렀다가 밤식빵이 있는 걸 보고 덥석 집었습니다. 원래는 반으로 나눠 파는데, 통으로 있는 것을 그대로 받았습니다. 운이 좋았지요. 하나만 사면 3500원, 통으로 사면 그 두 배니 7천원입니다. 리치몬드의 식빵보다는 작지만 들어가는 밤이 다릅니다. 그리고 빵나무의 밤식빵은 그냥 식빵이지만 리치몬드는 위에 소보로 같은 쿠키도우를 얇게 얹었습니다.






같이 사온 블루베리타르트. 타르트는 맞는데 뭔가 다르지 않나 한참 고민하다가 깨달았습니다. 블루베리 클라푸티라고 부르는 것이 더 어울릴지도요. 하기야 클라푸티 반죽보다는 조금 더 뻑뻑한 느낌이지만.'ㅠ'






메종엠오의 마들렌도 둘 꺼내봅니다. 왼쪽이 코코넛살구, 오른쪽이 글라세.







글라세는 설탕시럽코팅을 입힌거라 매끈하고, 코코넛살구는 겉이 약간 찐득찐득합니다.






그리고 뒤집어 보면 저렇게, 아예 말린 살구가 들어 있습니다. 베어물면 살구가 쫀득쫀득하게 씹히고요. 코코넛필도 적절히 씹히고 좋은데, 제 취향은 글라세입니다. 매번 주문할 때마다 생각하지만 글라세는 행복을 줍니다.


그리하여 다음 주문은 글라세만 다섯 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