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 심정.

오늘 엉뚱한 사람-이지만 꼭 관련 없다고는 말할 수 없는 사람에게 화풀이를 했지만, 그래서 그 때문에 더 내 자신에게 화를 내고 있지만, 지금 다시 생각해도 화를 내지 않을 상황이 아니지.


원치 않는 예산과 업무를 받아서 작년 내내 끙끙대고, 그리고 이리저리 움직이며 같이 플젝할 사람을 찾아 잡은 것은 좋은데 그 사람이 엊그제 지난년도 업무 성과 발표를 하면서 그 플젝을 썼다. 즉, 그 플젝의 세부 기획과 실행은 그 사람이 했으니 그 이야기를 성과보고회에서 프리젠테이션 한거지. 그러면서 지나가는 사진에서 내가 등장하자, '**업무에 대해 도와달라고 부탁드리자 흔쾌히 허락해주셨다'는 말로 설명하더군. 그나마도 그 언급이 없었다면 그 자리에서는 더 분노했을 건데 차라리 그게 나았을지도 모른다. 상황 돌아가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은 그것만 봐서는 저 사람이 혼자서 다 맡았겠구나라고 생각했겠지요.


행정적 업무-기획안 작성, 결재, 예산 결재, 결제 등의 업무는 제가 맡았습니다. 운영과정에서도 인력 부족하면 제가 들어가서 뛰었고요. 실행 과정에서는 그 사람이 더 고생했지만 그렇다고 제 몫이 아예 없는 건 아닙니다. 그렇게 성과 발표하면서 이름 싹 지워 버릴 정도로요. 물론 포커스 맞춘 부분이 다르긴 하지만 그 보고만 본 사람은 업무를 그 사람 혼자 했을 거라 생각하기 쉽습니다.


예산 받아 놓고, 원래 하던 업무가 아니라 스트레스 받고, 같이 플젝 할 사람 찾아서 비슷한 업무 맡은 사람들 여기저기 찔렀던 때 생각하면 갑자기 혈압이 오르네요. 하하하하하. 하.....




그 보고회는 이번 주 초에 있었는데 생각하면 할수록 혈압이 올라서 결국 오늘은 다른 사람에게 폭발했습니다. 그 플젝 이야기를 꺼내며 고생했다고 하길래 그 성과는 그 사람이 다 가져간 셈이라고 비꼬아 말하자 '그 사람이 그럴 사람이 아냐, 뭔가 오해가-'라고 말해서 제가 더 화를 낼 수밖에 없었지요. 하하하하하.



오늘 몇 가지 글 쓸 것이 더 있었으나 쓰다가는 위가 뒤집어 질 것 같아서 고이 접습니다. 자기 전에 책으로 좀 힐링하고 가렵니다. 안녕히 주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