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키지만 따로 찍은 사진은 없군요. 왜 그랬을까.


이전에 C님이 고래사어묵의 짬뽕탕을 드시기에 호기심이 생겼더랬습니다. 온라인 주문도 고려했지만 배송비와 교통비를 잠시 비교하고는 신세계 본점 갈 일 있을 때 사오면 되겠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리하여 한참 뒤에 사와 놓고는 내내 먹을 타이밍을 놓치다가 지지난 주말에 뜯었습니다. 아니, 지난 주말이었나.;


패키지를 뜯은 후의 사진입니다. 가운데 있는 하얀 뭉치가 어묵면입니다. 어묵을 면처럼 뽑은 거라더군요. 그리고 왼쪽 하단이 유부주머니, 오른쪽은 어묵입니다.





간식으로 먹기에는 양이 많습니다. 여기에 다른 면을 집어 넣거나, 채소를 추가한다면 충실한 한끼가 되겠더군요. 어묵면을 풀어 내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지만 만드는 방법 자체는 매우 간단합니다. 그리고 맛도 괜찮습니다. 제 입맛에는 달고 간간하다보니 일본의 오뎅국물이 떠올랐지만, 여기에 다른 재료 첨가해서 끓여내면 좋겠더라고요. 달갈 삶은 걸 미리 국물에 재웠다가 먹어도 좋겠고. 으으으. 오늘 같이 추운 날 들여다보고 있노라니 도로 떠오릅니다.



원래는 짬뽕을 사올 생각이었습니다. 한데 가보니 짬뽕과 떡볶이와 우동 버전 세 종류가 있더랍니다. 짬뽕도 좋지만 우동이나 떡볶이도 좋은데 싶어 들여다보고 있노라니 옆에서 직원분이 잘나가는 순서는 우동 > 떡볶이 > 짬뽕 순이라더군요. 그리하여 우동을 집어 들었더랍니다. 다음에는 떡볶이로 들고 올 생각인데 본점.. 언제 가나..? =ㅠ=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