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은 9시에 시작합니다. 어머니는 다른 볼일이 있어 오랜만에 혼자 나왔습니다. 그러니까 혼자서 나온 것은 깁스 후 처음이니까 4주? 그래도 처음에 목발짚고 나갔을 때보다는 다니기 나쁘지 않더군요. 가방이 흘러내리는 것만 빼면 좋습니다. 오늘 깁스를 풀면 신발을 신어야 할 테니 가방에는 운동화 한 짝도 넣어갔습니다.

거기까지는 좋았습니다.

병원에 가서 정말로 깁스를 풀 수 있을까 걱정하다가 무서운 소리를 내며 움직이는 전기톱으로 깁스를 썰 때는 움찔움찔했고요. 그리고 깁스를 풀고 나서 맨다리를 보았을 때의 기쁨을 잊지 못합니다. 그랬는데...



문제 1. 발바닥이 아파요

이유를 모르겠는데 발바닥이 아픕니다. 발을 딛으면 딛는 부위부터 전체적으로 통증이 올라옵니다. 원숭이 꽃신의 그 발바닥 같은 느낌.-_-;


문제 2. 발목에 힘이 안 들어갑니다.

쓰지 않아서 그런지 발목에 힘이 안 들어갑니다. 그래서 걸을 때 발목이 꺾여요. 걷다보면 저절로 깁스를 하고 있을 때와 비슷한 자세로 발을 딛게 됩니다.


문제 3. 종아리에 쥐가 나요.

다리 근육을 거의 안 쓰고 힘 안 주려고 노력하고 있었으니 그런가봅니다. 걷는 도중에도 계속 왼쪽 다리에 쥐가 납니다. 그러니까 근육의 수축 경련이죠. 조금 걷고 당겨주다보면 풀리긴 하지만 처음 걷기 시작할 때는 왼쪽 종아리 근육이 굉장히 당깁니다.



그리고 가장 큰 문제. 다친 발가락이 왼쪽 엄지라 왼쪽에 깁스를 하고 있었는데, 저 왼발잡이입니다.(...)

발잡이는 보통 손잡이보다는 적게 영향을 주지만 걷다보면 느낍니다. 자주 쓰는 다리에 힘을 더 줍니다. 오른손잡이가 오른손을 더 자주 쓰는 것처럼 왼발잡이는 왼발을 더 자주 쓰나봅니다. 왼발잡이란게 문제가 되었던 것은 체육시간 때 높이뛰기 하면서 밖에 없었는데.... (왼발잡이가 그 당시 반에 딱 셋이었습니다.-_-)



그리고(2) 이 발로 도서관에 가서 책 8kg을 반납하고, 출장 준비물을 사러 홍대에 다녀왔습니다. 이 두 가지 하는 것만도 하도 피곤해서 신세계 가서 파운드 케이크를 사는 것은 얌전히 포기했습니다. 마트에서 뭔가 사갈까 싶었지만 무게가 늘어나는 것 자체가 피로도를 올리더군요. 그래도 바빈스키 콜드브류 앰플은 무사히 두 개 손에 쥐고 들어왔습니다.


집에 와서 씻으며 비교해보니 의외로 깁스한 다리가 더 굵습니다.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왼발이 퉁퉁 부었습니다. 깁스하기 전과 비슷하네요. 이거, 도로 뼈가 틀어지는 건가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오늘밤은 얼음팩 올려 놓고 자야겠네요. 그래도 깁스하지 않았으니 그것만으로 만족합니다.



4주간 운동을 쉬었지만 유산소 운동은 더 쉬어야겠습니다. 어흑.;ㅅ;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담담 2016.07.13 19: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드디어 깁스에서 탈출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정말 시원하셨겠네요. 이 무더위에 통깁스라니, 생각만 해도 고통이...
    맞습니다. 깁스했다가 풀면 걸음걸이 이상해지기 딱 좋더라구요. 네, 경험담입니다... 유산소 쉬기로 하신 것도 결정 잘 하신 것 같습니다. 풀고 나서 무리하면 나중에 상처 부위가 쑤시고 시리더라고요. 또 다치기도 쉽고요. 네. 이것 역시 경험담입니다.

    • 키르난 2016.07.14 03: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경험담....;ㅂ;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조심해야겠네요. 지금도 이래저래 쑤시는데다 더워서... 자다 말고 기어나왔습니다. 유산소도 그렇지만 스트레칭도 가능한 영향 덜 주는 것부터 시작하려고요.ㅠ_ㅠ

  2. 2016.08.22 15: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키르난 2016.08.22 16: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시간이 조금 걸립니다. 지금도 깁스했던 왼쪽 발목은 살짝 이물감이 있고, 골절 부위도 살짝 통증이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아마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실제 통증 등은 없을 거예요.
      저는 두 주 정도 절룩이며 걸었습니다. 그 동안은 버스가 와도 뛰어가지 못하고, 신호등 신호가 바뀌어도 세월아 네월아 하며 그냥 걸었고요. 4주 가까이가 되어야 그래도 뛰어볼만하다 싶은 정도인데.. 그 때까지는 깁스한 다리의 발목이 꺾이는 느낌입니다.
      물리치료는 주로 골절부위를 중심으로 받았습니다. 통증이 남아 있고 걷고 나면 발이 붓거나 해서 그것도 치료할겸 갔고요. 물리치료도 주중에 4번 이상 받으며 4주 정도 받았습니다. 지금은 아프면 받으려고 하고요.
      만약 이걸 잘못 관리하면 후유증이 심각하게 남는답니다. 비올 때는 쑤신다거나 평소에도 아프다거나... 주변에서 골절 경험이 있으신 분들이 관리 잘하라고 신신당부 하시더라고요.

      그러니 무리하지 마시고 피곤하거나 다리가 부으면 얼음 찜질도 하세요. 하루 빨리 회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ㅁ^

  3. 메이 2016.09.22 19: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발바닥 통증은 언제쯤 없어지셨나요? 저도 발목인대 때문에 3주 통깁스 한 후 그저께 풀고 발디디고 있는데 딴건괜찮은데 발바닥뒷꿈치쪽 통증이 심해서 잘 못걸어요 ㅠ

    • 키르난 2016.09.23 0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통증 자체는 2주 이상 계속되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4주차 될 때까지도 발바닥의 이물감 비슷하게 둔한 감각이 남아 있었던 것 같고요. 가장 통증이 심한 것은 역시 깁스 푼 직후의 일주일 간이었고요. 발바닥이랑 뒤꿈치가 아픈건 아마 안쓴다 해도 발목에 무리가지 않게 다른 부위의 근육을 쓰다보니 근육이 피로해서 그럴 겁니다.
      주변 분들 이야기 들어도 그렇고, 제 경험상으로도 물리치료(이온치료, 열치료, 레이저치료)는 최소 깁스한 기간만큼은 받으셔야 합니다. 날마다 가는게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꾸준히 받으니까 받을 때와 아닐 때의 차이가 크더라고요. 특히 생활하다가 발이 피곤해서 통증이 심한 저녁 때 가서 받았으니 더 크게 느꼈을 거고요. 하여간 빨리 정상으로 회복하시길 기원합니다! =ㅁ=

  4. ㅇㅅㅇ 2016.09.28 10: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발등에 금가서 4주간 반깁스+목발 한 후 이제 깁스풀고 보호대+물리치료 하고 지냅니다..! 후기찾다가 발견하고 궁금한점이 잇어 댓글 남겨요
    처음 풀고는 걸을때 괜찮앗는데 등교하느라 걸어서 그런지 발뒤꿈치가 아프다기보단 뼈에 금간 부위가 아파서 지금 목발1개로 걸으며 지지하고잇어요ㅠㅠ 글쓴이님께서 위에 말씀하신 통증과 동일한가요? ㅠㅠ 혹여 잘못되고 잇는건지 아니면 원래 깁스풀고나서 다친부위가 아픈건지 궁금하네요ㅠㅠ

    • 키르난 2016.09.28 12: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ㅂ; 고생 많으십니다......
      이미 깁스 푼지 오래되었고 지금은 정상적으로 돌아다니다보니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하지만 단언컨데, 깁스 풀고 나서도 다친 부위가 아팠습니다. 정확히는 무리한 다음에 말입니다. 골절 부위는 엄지발가락이었음에도 전 발가락 바로 아래, 발등 부위가 아프더라고요. 염증 치료(이온치료: 파라핀을 바르고 차갑거나 따뜻하게 문질러주는 치료)를 받고 나면 좀 낫긴 한데요.. 그리고 지금도 저기압이 오거나 하면 골절 부위가 쑤십니다. 이건 후유증으로 안고 가야하니 어쩔 수 없고요.
      하여간 깁스는 뼈가 붙을 때까지만 하는 것이고 그 뒤에도 최소 깁스한 기간, 넉넉히는 깁스한 기간의 두 배는 기다려야 정상에 가깝게 돌아옵니다.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으니 기간이 어떨지는 모르지만 4주 깁스 하셨다니 4주는 기다리셔야 합니다..ㅠ_ㅠ 그러니 꾸준히 병원가서 재활치료 받으세요. 받으면 안 받는 것보다는 통증이 덜합니다. 참고로 저도 골절 부위나 주변 부위에 통증이 있다고 진료받을 때 호소 했더니 '당연한 거다'라는 의사선생님 말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