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 요약: 재미있습니다.



보통은 아무리 재미있어도 과학책은 잘 안삽니다. 사놓고는 모셔놓는 일이 많기도 하고 책을 꽂을 공간은 한정되어 있으니까요. 매번 밀어내기로 책을 빼다보니 자주 볼 책이 아니면 구입을 망설이는 건 당연합니다. 그럼에도 이 책은 구입 목록에 올릴 정도로, 그리고 올해의 책에 올려도 괜찮겠다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도서관에서 책을 받아 들고는 당황했던 건 책이 작아서였습니다. 보통 과학 도서들은 신국판이 많지요. 그보다 작다고 해도 책이 20cm는 가뿐히 넘을 건데 이건 한국에서 흔히 말하는 문고판 수준으로 작습니다. 일본 문고판보다는 크지만 한국에서라면.. 네, 굳이 표현하자면 한국 얇은 일본소설 정도의 판형이네요. 그래서 들고 다니며 읽기 좋습니다. 게다가 읽기 시작한 초반부터 폭소하게 만드니 글솜씨도 좋고 번역하신 분의 솜씨도 좋습니다.



뒤영벌이 뭔지도 이 책을 보고 처음 알았습니다. 벌 종류는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벌이라고 하면 꿀벌을 먼저 떠올리고, 무서워하는 말벌은 그 뒤에 떠올립니다. 그리고 그 사이에 존재하는 수많은 벌들은 모릅니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아주 조금 벌의 세계를 엿볼 수 있었네요.

아마 제가 보고 있던 벌의 상당수는 뒤영벌이었지 모릅니다. 양봉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도 아니고, 어디서든 양봉을 하는 것은 아닐 테니 제 눈에 들어온 벌의 상당수, 그리고 그 중에서 꿀벌보다 크다 생각한 것은 상당수가 뒤영벌이었을 겁니다. 여왕벌을 제외하고는 수명이 1년인 벌이더군요. 날이 풀리면 여왕벌이 나와 알을 까고 일벌을 생산하며, 일벌들은 자신의 여동생들을 돌보고 나중에는 여왕벌과 경쟁하며 알을 낳습니다. 의외로 여왕벌이 후계를 생산할 즈음에는 일벌들도 후계생산 경쟁에 동참한다더군요. 그래봤자 승리하는 것은 대부분 여왕벌이랍니다.


이 책은 뒤영벌의 관찰에 힘을 쏟은 영국 학자가 쓴 책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비범한-그리고 부모에게는 두 손 두 발 다 들 정도로 호기심이 왕성한 아이였고 나중에는 대학에 남아 뒤영벌을 계속 연구합니다. 한국에서라면 가능했을까 싶은데. 하하하하하....(먼산)


책 읽으면서 생각난 것을 뽑아보았습니다. 근데 생각할 건이 꽤 많아서 길군요.;



p.16

렁워트. lungwort. 익숙한 단어다 싶은데 이거 『아콰터파나』에서 등장한 식물과 비슷하....? (찾아보러 간다)


p.100

땅신령 노움보다는 땅의 정령 노움이 어울렸을지도 모릅니다. 사실 노움은 한국인들에게 그리 잘 알려진 정령은 아니죠. 판타지소설 아니면 애니메이션에나 등장하니 말입니다.


p.137

벌새일줄 알았는데 honeyeater, wattlebird, spinebill 모두 사전에서 꿀빨이새로 나오는군요. 하기야 벌새는 hummingbird.


p.143

(원주)

북부 태즈메이니아에 있는 작은 마을 처들리에는 굉장한 벌꿀 가게가 있다. 지역 특산 꿀 50종 이상을 팔며 모두 다 조금씩 시식해 볼 수 있다. 또한 벌 모양 유아복과 같은 매우 다양한 벌 상품도 전시한다. 나는 막내아들을 위해 이 유아복을 한 벌 샀고 입혀 보니 그렇게 귀여울 수가 없었다.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으어어어어어............;ㅂ; 저 옷을 구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아야겠습니다.


p.177

(중략) 이 두 단어를 들은 생물학과 학부생이라면 다음과 같은 극도로 복잡한 질문이 떠오르면서 공포를 느낄 것이다. "카디프 출신 왼손잡이 색맹 여성이 외다리에 겸상적혈구빈혈이 있는 글래스고 출신 남성과 결혼했을 때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의 눈이 갈색이고, 아기가 다리를 절 확률을 구하라."(하략)

유전학은 잘 모르지만 저기 기술된 것들 중에 맨 마지막 질문과 관련된 부분은 거의 없지 않나요? 외다리가 교통사고로 인한 것이라면 아기가 다리를 절 확률은 유전과 관계 없는 부분이고. 겸상적혈구빈혈이 있다면 인종을 좁힐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어디까지나 확률이고. 색맹이 갈색눈과 관련이 있... (거기까지)


p.204

이하 내용은 비위 상할만한 내용이 있으니 주변을 잘 갈무리하시고...

더보기

이쯤되면 스플래터..? 뒤영벌은 라임 꿀에 약하답니다. 취한다네요.



p.260

뒤영벌의 쓸모는 의외로 많습니다. 아예 사업체를 차려서 뒤영벌을 생산하는 회사도 있으니까요. 용도는 수분. 농업분야, 그 중에서도 특히 토마토 수분에는 뒤영벌이 최적이랍니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이 전동수분기를 들고 일일이 꽃 수분을 해줘야 합니다.;


p.272

북미와 유럽의 꿀벌이 2000년 전후해서 몰살당하기도 했는데 주 원인은 진드기가 옮기는 바이러스랍니다. 그나마 아시아쪽의 꿀벌은 이 진드기에 면역이 있는데 유럽산은 면역이 안되어 있다네요. 거기에 2007년 즈음에는 벌들이 벌통을 비우고 행방이 묘연해지는 현상도 나타났는데 이 현상은 메리셀레스트현상이라 불렸답니다. 이 단어가 익숙한 분도 있겠지만 지금은 CCD(Collony Collapse Disorder), 군집붕괴현상이라 하고요. 원인은 복합적이라는데 정확히 밝혀지진 않은 모양입니다.

다만 뒤영벌을 공장에서 생산하는데 사용하는 꽃가루는 이들 꿀벌에서 채취한 겁니다. 그렇다면 꿀벌에서 일어난 현상이 뒤영벌에서 일어나지 않으리란 보장도 없죠. 게다가 공장에서 생산하는 뒤영벌은 여러 종이 아니라 한 종이고... 쉽게 생각해 양계장에서 키우는 것과 유사할 것이니 방목형 닭보다 양계장이 질병에 취약한 것처럼 뒤영벌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그래서 저자는 아예 뒤영벌을 매해 사는 것보다 차라리 뒤영벌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환경에도 유리하다고 주장합니다. 아니, 사실이죠. 물론 서식 환경을 만드는데는 시간과 비용이 들지만 해마다 들어가는 비용을 생각하면야.... 한국에서는 가능할까 싶기도 합니다....?



p.287

책 후반부에는 영국이 아니라 프랑스에 땅을 사서 또 다른 연구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근데 초반에 땅 사러 다닐 때를 보면 이거, 피터 메일의 『프로방스에서의 1년』이 떠올라서..; 생각난 김에 찾아 읽어야겠습니다.



p.300

...캠피언이라는 식물이 나옵니다. campion. 석죽과 식물이라는데 감이 잘 안옵니다? 하여간 이 식물은 성병에 걸리는데, 암그루가 이 병-그러니까 곰팡이 포자에 감염 되면 수그루로 바뀐답니다. .. 응? 으으으으응?



p.333-334

정원에 심는 꽃 중 상당수는 예쁘지만 꽃가루와 꿀이 안생기거나, 겹꽃류라 벌이 접근 못하는 경우도 많답니다. 팬지가 그렇고 피튜니아(페튜니아?), 로벨리아 등이 언급되어 있습니다. 좋은 걸로는 여러해살이식물로, 루핀, 접시꽃, 체꽃, 라벤더, 골파, 샐비어, 백리향(타임), 로즈메리(로즈마리?). 이 중 끌리는 건 라벤더랑 백리향, 로즈메리네요. 다음에 골라서 심어봐야지.'ㅂ'



생물다양성을 위해서도 그렇고, 뒤영벌을 통한 농업도 그렇고. 어느 쪽이건 환경보호와 연관이 됩니다. 보기 위한 꽃이 아니라 허브를 포함한 여러해살이풀을 심는 것도 그렇고요. 게다가 여기 등장하는 연구원들은 ... 참... 무슨 고생이야 싶은 게, 매번 벌집을 찾아 헤매고, 벌집의 생태를 관찰하고, 이런 저런 실험을 하고. 벌집찾기는 찾다가 실패하면 연구도 날아가고. 으아악.;ㅂ; 하여간 읽다보면 생물학에서의 연구가 어떠한 방식으로 진행되는지도 자연스럽게 이해합니다. 그야말로 관찰과 삽질의 연속이더라고요.


데이브 굴슨. 『사라진 뒤영벌을 찾아서』, 이준균 옮김. 자연과생태, 2016, 15000원.


마지막으로 덧붙임.

뒤영벌이 bumblebee라는 걸 이 책보고 알았습니다. 전 호박벌이라고만 생각을... 호박벌도 뒤영벌의 일종인가봅니다?

그리고 중간중간 등장하는 벌 그림이 아주 귀엽습니다. 책 앞부분의 일러두기를 보면 원서에는 없는 삽화로 지은이가 그린 거랍니다. 꼭 챙겨보세요.+ㅅ+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스터 2016.06.21 10: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글의 막판을 읽다가 갑자기 트랜스포머의 여왕 옵티머스프라임과 출산경쟁 하는 범블비를 연상.. [거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