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배경의 BL입니다.

다른 할리우드 시리즈와 세계관을 공유하지만, 그 직접적인 이야기가 나오지는 않습니다. 『원 모어 퍼킹 타임』과 가장 유사한 배경이라고 할 수 있군요. 그러나 전작을 몰라도 읽는데는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조금씩 연결된 할리우드 시리즈와는 달리, 이건 단독이라 봐도 무방합니다.



소설 페이지가 상당히 많지만 살짝 함정이 있습니다. 이 소설은 서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다 대화체 소설입니다. 소설 앞머리의 주의에 적어 놓았듯 레제드라마와 비슷하게 대화로만 진행되는 소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등장인물도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이게 어떤 면에서는 장점이고 어떤 면에서는 단점입니다. 대화만 나오고 모든 상황이 대화로만 파악할 수 있지만 크게 문제는 없었습니다. 저는 매우 즐겁게 보았지만 익숙하지 않다면 읽는데 애를 먹을 수도 있을 겁니다.



주인공들은 둘입니다. 소설을 이끌어가는 주역이기도 하지요. 샘포드 베냇이 먼저 나오고 에드먼드 와이트는 서장 후에 등장합니다.

샘은 매우 나태한 인물로, 맨 앞에 나오듯 건물 임대업을 합니다. 그리고 최근 정략결혼 상대였던 약혼자와의 약속을 홀랑 잊는 바람에 파혼당합니다. 한 번 그런 것이 아니라 매우 자주, 여러 번 약속을 잊었던 탓에 약혼자가 아주 많이 분노했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생명의 위협을 느낀 그는 새로 애인을 만들면 상황타개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고 같은 아파트먼트에 사는 에드먼드 와이트에게 접근합니다.

에드먼드 와이트는 결벽증을 가진 인물입니다. CEO인 그는 샘의 아파트먼트에 입주했기 때문에 샘에게 스토킹을 당합니다. 물론 입주한 것이 스토킹의 모든 이유는 아닙니다. 그 자세한 이유는 직접 읽어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이 두 사람은 만난 이후로 내내 만담을 주고 받습니다. 대체적으로 샘은 들이대고 에드먼드는 방어합니다. 여러 이유로 샘을 거부하는 에드먼드는, 다이어트 중인 사람이 눈 앞에 초콜릿 퍼지를 듬뿍 올린 아이스크림 선데를 만났을 때의 반응과 상당히 비슷한 반응을 보입니다.


"눈 앞에 있는 이것은 악마의 음식! 먹으면 안돼! 안돼! 안.. 안.... 안돼.................!"


장렬하게 속으로 부르짖지만 이미 눈 앞에 샘이 있는 상황에서는 틀렸습니다. 빠져나갈 방도가 없이, 샘에게 휘말립니다. 매우 이성적이고 어떤 면에서는 이기적인 이 인물은, 샘에 비해면 매우 이타적입니다. 샘은 여러 모로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이며, 그러나 매력적입니다. 그래요. 얼굴이 매우 잘생겼습니다. 그렇다보니 샘의 사정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일반인과, 그런 일반인을 공략하는 샘의 음흉함이 매우 돋보입니다.


결말은 짐작하시는 그대로입니다. 하지만 거기까지 가는데는 상당히 길고 긴 이야기가 펼쳐지니 읽어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드라마의 화면전환처럼 이 소설도 장면 전환 때마다 장이 바뀌고 장의 제목이 바뀝니다. 그 제목 자체도 내용폭로다보니, 제목도 주의깊게 읽으시면 재미있습니다.



여러 모로 우울할 때 도움을 받았던 소설입니다. 읽는 내내 유쾌하고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조만간 재독해야지요.



Lee. 『나태한 이성애자의 종말』. 이클립스, 2018, 본편 3천원, 외전+후기 100원.



가격정보가 이상한 것이 아닙니다. 외전과 후기를 따로 빼서 100원. 1백원 맞습니다.'ㅂ'a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