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주말의 마켓컬리와 빵나무 쇼핑 2018.07.06



연어가 먹고 싶다고 며칠간 외치다가 G와 나누기로 하고 마켓컬리 장을 보았습니다. G와 합동으로 주문하다보니 양이 좀 많네요. 왼쪽이 거의 제것, 오른쪽이 거의 G몫입니다.

종이상자에 담긴 것은 데니쉬 식빵입니다. 어디 거더라. 교토마블인가. 왜 빵집 이름이 교토인지 모르지만 마블링 데니쉬 식빵들이라길래 주문해봤습니다. 생각보다 크기가 작았지만 이 정도면 두 끼에 나눠 먹을 분량이 됩니다. 다음주까지는 넉넉히 먹겠네요.

리치몬드의 밤식빵 두 개도 제 몫. 이것도 점심 식사용입니다. 최근에는 편의점 김밥이나 삼각김밥에도 물려서 빵으로 돌아왔습니다. 오키나와 흑당 땅콩도 제 몫. 이건 간식으로 주문했습니다. 공부모임의 간식이지요.



떡과 그 옆의 파스타 소스는 G몫. 그리고 그 위쪽으로 보이는 캔은 웨이트로즈의 콩 토마토 조림입니다. 키드니빈스가 아니라 토마토소스 살짝 넣어서 익힌 콩인 모양이더군요. 콩이라면 뭐든 좋으니 주문하고 봤습니다. ... 아. 땅콩은 그다지 잘 안 먹죠. 그건 예외.



그래서 연어 말인데. 제 취향에는 두툼하게 썰어 먹을 수 있는 샘물연어가 더 좋았습니다. 다음번에 코스트코 연어 사오면 그것도 비교해서 먹어보고 이야기 해보죠.





이건 그날 오후 홍대 빵나무에서 구입한 겁니다. 귀찮다고 사진을 대강 찍었더니 이모양이네요.

밤식빵 두 개. 하나는 일요일 점심이었고, 하나는 아버지 조공용이었습니다. 그리고 위쪽에 보이는 긴 흰빵은 치아바타입니다. 『퍼펙트 매칭』의 파니니 해먹을랬더니 적당한 햄이 안 보이더군요. 눈물을 머금고 치아바타 하나만 준비해서 달걀과 치즈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을 생각입니다. 소스는 머스타드밖에 없지만.



그리고 저 오른편의 흔색 빵은 강낭콩배기빵입니다. 맛이야 두말할 나위 없고, 재미있는 건 그 옆의 올리브빵입니다. 뺑오올리브는 다른 곳에서도 먹어봤지만 이건 묘하게 피자느낌이 납니다. 녹색 올리브를 썰어 넣은 건데 토마토도 들어간 건지, 먹으면서 피자 먹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상당히 마음에 들었던 터라 다음에 방문하면 다시 사올 생각입니다. 그 때는 제대로 사진 찍어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