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스타벅스 제주말차라떼: 맛있지만 비싸다 2018.10.06



생각해보면 스벅에서 마시는 음료는 거의 대부분이 카페라떼입니다. 예외적인 경우가 있긴 한데,








이날은 카페라떼가 아니라 차이티라떼였습니다. 마셔보고는 나쁘진 않지만 몇 년에 한 번으로 족하다 생각했지요. 대부분의 스타벅스 음료는 한 번 마시는 걸로 족한 상태가 됩니다. 가장 큰 이유가 가격이고요. 카페라떼는 적당히 배를 채울 수 있으면서도 가격이 싼 음료라, 이 두 가지에 기준을 맞추면 대부분의 음료는 가격이 비싼 셈입니다. 거기에 보통은 마실 것이 메인이 아니라 같이 먹는 디저트가 메인이다보니 곁들이는 음료 가격은 저렴한 쪽으로 맞춥니다.


예외적으로 저런 비싼 음료를 시키는 것은 식사 약속이 있지만 어중간하게 시간이 남아서 어딘가 카페에 들어가야 하는 때입니다. 속이 공복이니 오늘의커피나 아메리카노는 무리고, 우유가 들어간 카페라떼를 시키자니 또 배가 고파서 달달한 음료를 시키는 겁니다. 그래서 저날은 차이티라떼였고, 그 날은 제주말차라떼였던 겁니다.



제주말차라떼는 중간 크기-tall 사이즈가 6100원입니다. 가장 작은 사이즈가 5600원이고요. 맛은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많이 달진 않고, 진한데다가 떫은 맛은 또 없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마구 들이부을 수 있는 커피와는 달리, 차 종류는 위 상태에 따라 조금 가릴 것 같긴 하더군요.


가장 맛있었던 말차라떼는 교토 요지야 카페의 구치나시온나(....)가 되어버린 그 라떼지만 이번 스벅 라떼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분명 어딘가에 스벅 말차라떼 파우더가 있을 텐데, 꿩대신 닭이라고 그거라도 꺼내 들어야겠네요. 그렇다고 집에서 말차 라떼 만들어 마시기엔 들어가는 설탕량이 무섭습니다. 그냥 남이 만들어주는 거나, 믹스 꺼내 마시는 것이 마음에는 편하군요.;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