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9'에 해당되는 글 1건

  1. 아코떼 뒤 파르크의 쿠키 두 종: 플로랑탱, 크로캉 2018.09.09



제목을 적으면서도 왜 저 크로캉이란 단어가 안 떠오를까요. 한침을 머리 쥐어 뜯다가 간신히 꺼내 들었습니다. 마켓컬리 장바구니를 직접 확인하는 번거로운 일은 안해도 되었군요.



단 것이 매우 땡기나 집 근처에는 맛 없는 과자만 있을 때, 마켓컬리는 매우 유용한 선택입니다. 물론 배송비가 있지만 이러저러한 먹을 것을 사면 충분히 배송비를 없앨 수 있습니다. 슬픈 이야기지만 저 패키지는 아마 배송비 무료였을 겁니다. 아마도.;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개당 가격을 따져보니 4만원이 넘습니다.


앤트러사이트의 콜드브루 커피 푸시킨이 1.5만, 쿠키는 각 5800원이고 두 종 구입했습니다. 거기에 바로크의 올리브 식빵은 5천원, 그 옆의 교토마블 식빵이 8500원이었던가요. 평소 이런 식생활을 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저기 보이는 식빵들이 거의 1주일치 점심 식량입니다. 냉동실에 리치몬드 밤식빵도 있어으니 그것까지 포함해서 1주일치 점심.






태공과 크기 비교를 하시면 얼추 크기 짐작이 되실 겁니다. 일단 저정도 크기라는 거고요. 푸시킨은 사실 제 취향이 아닐 가능성이 높았으나 이름 때문에 또 궁금해서 구입해보았습니다.






콜드브루 커피로 카페오레를 만들어 쿠키 두 종이랑 같이 곁들여 봅니다. 작은 접시에 놓인 왼쪽이 플로랑탱, 오른쪽이 크로캉입니다.



입에는 크로캉보다 플로랑탱이 더 잘 맞습니다. 견과류계통 과자라는 것은 같지만 크로캉의 단 맛이 더 강하게 느껴집니다. 만드는 법은 잊었지만 크로캉은 머랭을 쳐서 만드는 건지 거품 같은, 또는 그물 같은 망 속의 단맛이 특징입니다. 플로랑탱은 버터와 밀가루와 아몬드의 조합이지요. 아래는 타르트시트와 같은 사브레 계통 과자를 깔고 그 위에 캐러멜과 아몬드 섞은 것을 올려 구운 겁니다. .. 아마도.; 하여간 사브레 과자를 좋아하는 제게는 이쪽이 더 좋습니다. 아꼬떼 뒤 파르크의 플로랑탱은 또 캐러멜의 쌉쌀한 맛이 도드라지네요. 그것도 매력적입니다. 게다가 달기도 달아서 2-3개 정도 먹으면 얌전히 내려놓게 되더군요. 물론 커피라 같이 곁들이면 열심히 집어먹게 되지만 말입니다.



푸시킨의 콜드브루는 무난하지만 제 취향에서는 살짝 비꼈습니다.=ㅁ= 최근에 윌리엄 블레이크도 주문해 마셔보았는데, 푸시킨은 살짝 신맛이 더 강조되지만 윌리엄 블레이크는 그보다는 초콜릿의 단향이 감돌더군요. 취향에 맞춰 선택하시면 됩니다.'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