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다이 여행기를 열심히 작성하다가 보니 최신글이 모두 다 여행기입니다. 그간 다른 글들을 챙겼어야 했는데 내내 미루다가 문득 떠올렸습니다. 어, 근데 나 7월 전자책 독서기 올렸나?

...

안 올렸습니다. 하하하하. 오늘 아침에 떠올리고는 후다닥 확인하니 안 올렸습니다. 8월도 거의 다 가고, 8월에 구입한 전자책이 적지 않은지라 공포에 떨고 있던 터라 알라딘 전자책 구입 목록을 열어봅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7월 구입 전자책 목록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지금 서평란을 보니 7월 독서기보다는 8월 독서기가 걱정입니다. 구입 분량은 8월이 훨씬 많고, 감상 적어 놓은 것도 없습니다. 그간 좀 적었어야 했는데, 여행기에 밀려서 소홀했던 것도 있고요. 그보다 더 큰 이유는 종이책의 비중이 높았다는 겁니다. 허허허.


별스러운. 『문 세일링』
BL, 현대, 서핑.
BL에서 매우 드문 소재인 서핑이 주 소재입니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조금씩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풋사과를 문 노루』의 주인공이 일하는 공방의 오너가 『녹빛나무 희린도』의 누구와 연인이고, 『풋사과를 문 노루』의 또 다른 주인공 형제가 『문 세일링』에도 등장합니다. 본편은 관계없이 읽을 수 있지만 외전은 각 이야기를 알고 있는 쪽이 훨씬 재미있게 읽힙니다. 『녹빛나무 희린도』를 읽고 나면 그 플레이리스트에 감탄하며 다 끌어다 듣고 싶어지며, 『문 세일링』을 읽고 나면 하와이에 집을 사고 싶어집니다. ... 정말로요.



달밤달곰. 『오더메이드』
BL, 오메가버스.
솔직하게 고백하자면 시작부분 읽다가, 등골이 쎄하여 결말확인하고는 고이 접었습니다. 등장인물들은 본명이 등장하지 않고 이니셜로만 언급되는 모양이군요. A부터 D까지는 확실히 보았습니다. 접은 이유는 짐작하시겠지만 해피엔딩 아닙니다. 아니,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행복한 결말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건 주인공들의 입장에서입니다.(눈물)
대체적으로 CSI나 크리미널마인드 풍의 어둡고 나른한 분위기에서 이야기가 진행되며, 어른들의 놀이라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뷰이뷰이. 『운명론적 세계』
BL, 현대.
이전에 감상 올렸으므로 슬쩍 접습니다. 귀인을 만나지 않으면 굉장한 고행을 겪을 것이라 하더니, 정말로 악운이 한 번에 몰아 닥친 듯 힘든 일만 일어납니다. 그리하여 후배에게 물건을 빌려 어떻게든 버텨보려 하지만, 정말로 그 악운을 떨치려면 이어져야 한다니까요.


해위. 『그림자 왕관』
BL, 판타지, 차원이동.
배틀호모입니다.(단호) 나온지는 좀 되었지만 『그림자 왕관』의 다음 작품인 『타의선택』부터 보기시작한 터라, 정작 이 책은 이제야 봤습니다. 그리고 외전보고는 한참 웃었습니다. 그렇지요. 이계에서 김장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호룰. 『내친김에 아이돌』

BL, 현대, 아이돌.

엄... 읽었는데 왜 기억이 없지요?;



별스러운. 『문 세일링 1-4』. 비터애플, 2018, 각권 3천원.
달밤달곰. 『오더메이드 1-2, 외전』. 비하인드, 2018, 각 3200원, 3500원, 600원.
뷰이뷰이. 『운명론적 세계 1-2』. 시크노블, 2018, 각권 3300원.
해위. 『그림자 왕관 1-3, 외전』. 피아체, 2016, 각 2500원, 2천원, 2800원, 1800원.
호룰. 『내친김에 아이돌 1-2』. 비터애플, 2018, 각권 3천원.




8월 독서기를 위해 감상 미리 적으러 갑니다. 힘들면 몰아서 적어야지요.

Tag // 書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날 아침의 상황. く를 그리듯 태풍은 일본 본토를 상륙하는 듯 마는 듯, 도로 태평양으로 튕겨져 나갑니다. 문제는 저 튕겨져 나간 부분에 센다이가 위치해 있었고, 직접적 상륙도 아니고 오른 반원도 아니라 피해는 덜하지만 일단 센다이 앞 바다에 태풍이 근접해 있었다는 겁니다. 태풍이 가까우니 항공기가 마구 결항되더군요. 일단 이날 센다이 공항의 국내선은 모두 결항되었습니다.


국제선은 대부분 지연되더군요. 이날 점심 때 앞바다에 오니, 오후가 되면 상대적으로 기상상황이 나아지기 때문이기도 하고, 센다이에 들어오는 국제선이 대만과 한국행이기 때문이기도 할 겁니다. 그러니까 서쪽항로는 괜찮다는 거죠.



이 카톡을 확인한 건 꽤 뒤의 일이라 오전 내내 투덜대면서 마음 졸였습니다. 일단 10시까지는 호텔에서 굴러다녔고 그 때 체크아웃하고 나와서는 비를 뚫고 캐리어를 역에 가져다 두었습니다. 제 캐리어가 워낙 크기도 해서 들고 돌아다니는 건 무리였습니다.  앞서도 이야기 했지만 짐 부칠 때 확인하니 23kg, 음. 지금까지 최고 무게는 홋카이도 여행 당시의 26kg이니 거기에는 못 미칩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니 코인로커에 다행히 큰 캐리어를 위한 빈 자리가 있습니다. 스이카를 써서 짐을 맡기고 나오니 아직 11시가 안되었습니다. 아침은 간단히 호텔에 비치된 드립커피백으로 해결했으니 점심을 조금 일찍 먹어도 괜찮겠지요.






이게 센다이 역 음식점 안내판입니다. 앞에 서서 한참을 고민하다가 일단 지하로 내려가서 둘러보고 결정하기로 합니다.



그래놓고는 중간에 스타벅스를 보고 잽싸게 들어갑니다. 여행 선물로 사들고 갈 챠이 VIA랑 아이스커피VIA를 챙기기 위해서였지요. 한 상자당 1천엔을 넘기고 아이스커피가 근소하게 높습니다.


계산하고 돌아나오는데 꽤 익숙한 가게가 보입니다. 저보다 B님이 먼저 발견하시고는 살 것이 있다고 들어가시는군요. 아. 루피시아입니다.






아는 분은 아시겠지만, 여기도 다테의 마수가 이미 점령했습니다. 루피시아의 센다이 한정 차는 다테이치고. 다테딸기입니다. 딸기향이 올라오는 홍차로, 밀크티로 마시면 좋습니다. 그 향 자체로도 달달하니까요.


위의 사진은 웨딩이나 생일축하, 출산축하 선물용으로 나온 패키지입니다. 하도 예쁘길래 허락받고 찍어왔습니다. 생각 같아서는 이것도 하나 구입해오고 싶었지만 참습니다. 홍차보다는 커피가 마시기 더 간편합니다. 그런 겁니다.


G에게 준 선물은 센다이 한정 홍차인 다테이치고와 호시마츠리의 미니캔 세트입니다. 아예 선물용으로 포장이 되어 있어 고이 상납합니다. 따라서 사진은 없습니다.(먼산)



대신 홈페이지에서 들고 온 사진을 올려봅니다. 미니캔은 티백이 들어가더군요. 다테딸기는 제 몫으로 잎차 50g을 쟁여두었습니다. 다테이치고가 50g 한 캔에 950엔, 선물용 작은 캔 세트는 1150엔입니다.

.. 생각난 김에 다테이치고를 꺼내 들어야겠네요. 가만있자, 설탕이 어디 있긴 있던가..?



루피시아에서 쇼핑을 마치고는 잠시 무지에 들릅니다. 무지도 같은 건물에 있다는 겁니다. 센다이가 좋은 건 이런 것. 원스톱 쇼핑이 가능합니다. 같은 건물 안에 스타벅스와 루피시아와 무지가 있는데다 먹는 것도 그 안에서 다 해결 가능하지요. 즌다셰이크는 센다이 역에도 체인점이 있습니다. 개찰구 밖에 있었을 거고요.


무지에서는 G가 부탁했다 철회한 물건 몇을 챙겨 구입하고 B님과 합류합니다. 이제 진짜로 점심 먹을 시간이네요.






식당가로 들어서는데 보이는 괴식. 오른쪽이 괴식입니다. 스트로베리커스터드 피자. 이탈리안 음식점에서 나온겁니다. 저건 피자가 아니라 그냥 디저트죠. 피자일리가 없습니다.(단호)




돌아다니는데 가게 하나가 눈에 띕니다. 규탄집인데, 다테노규탄이 아니라 다른집이군요. 눈에 들어온 건 11시 20분임에도 미리 손님 대기석과 줄 선 사람들을 위한 안내선을 쳐두었다는 겁니다. 그만큼 줄을 많이 선다는 건데, 그렇다면 도전해볼만 하지 않나요. 고기는 언제 먹어도 옳습니다. 게다가 규탄은 만나기도 쉽지 않잖아요.



주문하면서는 음료 안시키겠다했는데 지역맥주, 지비루에 넘어갑니다.





이름하여 다테 마사무네 맥주. 이래도 안 넘어가나요, 넘어가지.OTL






따르고는 딴짓하다가 거품을 놓쳤는데, 상당히 진한 색의 맥주입니다. 맥주 종류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지만 이쪽은 진한 맛, 신맛 없음이 포인트입니다. 역시 묵직한 맛이 좋아요. B님도 같은 맥주를 시키셨는데 조명 때문에 양쪽의 색이 달라보이네요.


다른 것보다 맥주가 작은 병이고, 고급 커피가 그렇듯 금속병에 완전 밀봉되어 나온 것이 또 좋았습니다. 나중에 구할 수 있다면 몇 병 사들고 오고 싶더군요. 센다이 다음 여행의 공신 중 하나가 이겁니다. 다른 것들은 다다음 글쯤 등장할 겁니다.






아마 규탄 스키야키와 규탄 스튜였을 겁니다. 어제 구이를 먹었으니 오늘은 스키야키. 그리고 딱 잘라 말하지만 맛 없을 수 없는 조합입니다. 자작자작하게 간간한 국물을 머금은 쇠고기, 거기에 양파. 그리고 적절히 간이 밴 절인채소-아마도 배추. 맑은 국도 그렇고 다 맛있습니다. 어흑.;ㅠ;


맛있게 잘 먹고 나온게 12시 전이었는데 음식점 문을 나서니 대기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잘 골라왔군요.





자아. 점심을 먹었으니 이제 카페인이 필요합니다. 슬슬 카페인 보급할 때도 되었는데, 스타벅스에 갈려니 사람이 너무 많습니다. 그리하여 다시 카페 목록을 보고 결정하기로 합니다. 층마다 거의 카페가 있으니 그거 맞추면 되고, 일단 이번 여행 때 구입하려한 비녀도 찾아볼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다가 Le petit merceric이라는 카페를 발견합니다. 컵케이크가 귀여웠던데다 애프터눈 티세트가 있더군요. 홀렸습니다.



애프터눈티세트를 주문하면 컵케이크 하나 혹은 작은 과자 둘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거기에 음료도 가능하고요. 각각 음료와 케이크를 선택하고 들어갑니다.






제 몫의 카페라떼.





그리고 전체 풍경은 이렇습니다. 1인 1티세트를 시키면 이렇게 나옵니다. 접시가 작으니 두 개에 담아 나와도 딱 1인분 분량입니다.






제가 주문한 건 딸기 컵케이크입니다. 컵케이크라고 해도, 아래 전체가 빵인 건 아닙니다. 플라스틱 컵에 젤리나 무스, 잼 등을 섞어 담아 놓은 겁니다. 먹기는 편하더군요.'ㅠ' 저 옆에 보이는 유리컵은 복숭아인지 사과젤리였다고 기억합니다.


B님이 선택한 컵케이크는 초코였는데 퍽퍽해서 별로였답니다. 음. 케이크마다 좀 갈리나보네요.





아래에 두꺼운 도자기컵에 담긴 건 샤베트입니다. 아니, 소르베? 어느 쪽이건 유지방이 안 들어간 차가운 디저트고요. 입가심 용이지만 맨 뒤에 먹으면 다 녹을까 싶어 윗단 먼저 먹기 전에 홀랑 먹었습니다.







이건 딸기 프리저브와 크림. 스콘에 발라먹으면 됩니다. 버터는 아니고 크림이라기엔 조금 느끼한 걸 보면 버터크림이었는지도 모릅니다.'ㅠ'






스콘이야 뭐, 스콘입니다. 갓 구워낸 것은 아니니 그건 아쉽지만 어쩔 수 없지요.




여기서도 노닥노닥. 한참을 놀다가 나와서 B님이 보았다는 가게에 들어가 비녀를 고릅니다. 그리고는 마루젠에 가서 다시 한 번 가방 구입 여부를 두고 진지하게 고민하다가 내려놓고, 그 옆 파르코에 가서 테누구이를 보고 미친듯이 폭소하고. 일본 전통 보자기인 테누구이는 도쿄역이나 긴자 이토야에서도 자주 보았는데, 여기서 만나는 테누구이는 다테입니다. 다테 마사무네를 모티브로 한 것이 여럿 있더군요. 방에 걸어 놓으면 재미있겠지만 그림도 안 거는데 천은 더더욱 안 걸죠. 그렇다고 얌전히 넣어두면 결국 안쓰고 말게 되니. 고민하다가 내려 놓습니다.

혹시 궁금해하실 분들을 위해. 가게 이름은 濱文様. 하마몬야라고 읽나봅니다.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면 되고요.(링크) 특히 테누구이 그림 쪽에 예쁜 것이 많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거. 제목이 판다 바입니다. 온라인에서 구입 가능하군요.




여기까지 둘러보니 대략 2시. 둘이 의논하고는 공항으로 일찍 출발합니다. 다른 것보다 혹시라도 태풍이 가까이 와서 열차가 끊기면 큰일이라 생각했지요. 앞서도 한 번 언급했지만 센다이에서 공항까지는 버스가 없답니다. 열차로만 이동 가능하니, 태풍 영향으로 열차가 멈추면 공항으로 가는 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겁니다. 항공기 출발은 8시라 했으니 6시간 남았지만 그냥 일찍 가자고 의견을 모아 이동합니다.




이제 다음편이면 여행기도 마무리 되겠네요.:)

(다음편에 계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