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G 연재작에 대한 리뷰글입니다. 리뷰로도 올리지만 블로그에도 별도 백업합니다.:)



https://britg.kr/novel-group/novel-post/?np_id=95309&novel_post_id=53056


해차반. 『메데아는 죽기로 결심했다』


이제 다섯 편 연재된 작품을 두고 리뷰를 쓴다는 건 무리고, 그 짧은 다섯 편에 대한 감상기, 그리고 다음 편의 조속한 등재를 위한 기원을 담아 써봅니다.


로맨스독서력이 긴 것은 아닌데 그럭저럭 많이 읽었습니다. 현대 배경보다는 판타지 배경을 더 선호하고, 가리지 않고 이것저것 많이 읽다보니 이 소설이 쓴 클리셰, 회귀도 여럿 보았습니다. 회귀라는 소재가 등장한 것은 몇 년 되었지만 지금까지도 꾸준하게 등장하는 것을 보면 이야기를 풀어내기에 좋은 소재임에 틀림 없습니다.

회귀의 대상은 대개 주인공입니다. 로맨스소설은 대체적으로 여주인공이기 때문에 회귀하는 쪽도 여주인공이 많고 가끔은 남주인공이 회귀하기도 합니다. 둘 다 회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메데아~의 주인공은 제목 그대로 메데아이며, 회귀의 주체도 메데아입니다. 5편까지의 이야기는 메데아가 어떻게 죽게 되었으며, 왜 죽기로 했으며, 왜 회귀를 하게 되었는 가를 찬찬히 풀어 놓은 겁니다.


메데아의 죽음은 여러 단계를 거쳐 일어납니다. 시간순으로 보여주는 것은 아니고, 첫 장면에서는 사랑했던 이에게 배신당한 메데아가 나옵니다. 클리셰대로, 메데아가 사랑해서 스스로 목줄을 쥐어준 이는 성녀를 사랑했으며, 그리하여 마녀인 메데아를 저버리고 성녀와 결혼하기 위해 메데아를 마녀로 몰아 붙입니다. 메데아는 사랑하는 이를 황제로 만들기 위해 그간 많은 짓을 해온 뒤입니다. 황후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지만 마지막 순간 사랑하던 이는 메데아에게 마녀의 올가미를 씌우고, 이전에 주었던 목줄을 이용해 그 스스로가 감옥으로 들어가라 전합니다. 그리고 메데아는 저주 혹은 예언이라 할 수 있는 마지막 한 마디를 남기고 스스로를 가둡니다

메데아의 구체적인 이력은 그 다음에 나옵니다. 대공비는 괴물과도 같은 아기를 낳고 죽습니다. 배우자를 매우 사랑했던 대공은 불같이 화를 내며 아기를 쓰레기장에 버리라고 하나, 대공비가 마지막에 부탁한 한 하녀가 아기를 몰래 거두어 키웁니다. 그 뒤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슬쩍 덮어둡니다. 다만 그 하녀 덕분에 살았으나, 그 하녀 덕분에 또 다른 비극이 시작되었다 할 수 있군요.

비극이 시작된 다른 포인트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던 그 때입니다. 메데아에게 조건없는 사랑을 주었던 것은 하녀가 유일했고, 사실 성녀도 메데아에게 조건없는 선행을 보였지만 극과 극에 위치한 성녀와 메데아-마녀는 친해질 수 없는 관계였습니다. 무조건적인 사랑을 받고 자라는 이와, 모든 이에게 배척받고 핍박받는 이가 둘 있고, 사랑받는 이가 배척받는 이에게 호의를 가진다 한들, 후자가 전자를 사랑할 수 있느냐는 다른의 이야기입니다. 성녀를 만난 시점에서 메데아는 이미 비참한 상황이었고, 그 삶에서 조금 더 나은 삶으로 변할 수 있도록 성녀가 선행을 베풀었다 해도 그것을 메데아가 고이 받아 들일 이유는 없습니다. 뭐, 결국 성녀와 메데아의 사이는 극과 극으로 갈립니다.


이 많은 이야기들이 다섯 화 안에 담겼습니다. 어떻게 메데아가 어떻게 버림 받았으며, 버림받기 전에 메데아가 어떤 삶을 살아왔고 성녀와는 어떤 관계였으며, 성녀와 메데아의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았단 것은 어떤 이유에서고, 그리하여 그 둘의 관계 파탄이 어떤 결론을 낳았는지까지가 나옵니다. 물론 회귀물 답게, 관계 파탄 후에는 회귀를 합니다.


회귀하기 전의 상황을 훑어보면 메데아가 회귀 전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하는지는 대강 감이 오지만, 문제는 첫 편의 후기입니다. 딱 잘라 말하시네요. "악녀 회귀물이고 개과천선할 예정은 없다." 넵. 이 힌트까지 얻고 나면 더 궁금합니다. 악녀로서 계속 살 것이라면-메데아는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 것인가? 최소한 메데아가 살리고 싶었던 인물이 죽기 전으로 돌아온 것은 같으니, 이번에는 보호할 길이 열리는가? 혹시라도 세계의 억지력 같은 것이 발동할 것인가? 배신자와 성녀는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수많은 의문을 남겨 놓고 다음편을 기다립니다. 어떻게 흘러가든지 다섯 화의 이야기만으로는 짐작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메데이아의 이름을 받은 메데아가 굽힐 것이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그 길이 어떠한 길이든 자신의 선택에 따라 꿋꿋하게 걸어갈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니 하루 빨리 메데이아 누님(...)이 오시길 손꼽아 기다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나멜선 2018.06.19 11: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아라를 그리 좋아하진 않지만 이 작품은 조아라에서도 연재되면 좋겠어요. 키워드가 거기서 흥하는 부류라 반응이 확실히 올텐데. 그럼 작가님도 자주 와주시지 않을까요;ㅅ; 설정과 인물 간의 관계가 정말 마음에 드는데... 뒷편이 없네요ㅠㅠ
    다른 말이지만 읽는 사람 입장에서도 무료연재하다 유료연재로 가는게 나은 것이 어지간하면 완결이 보장이 되니까요. 무료연재란에서 재밌게 읽다가 연중된 작품이 한두개가 아니라 요즘 속이 쓰려요ㅜㅜ

    • 키르난 2018.06.19 11: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라면 오히려 조아라 연재를 뜯어말릴 것 같습니다. 조아라에서 인기 끌만한 소설임에는 틀림없지만 연재 속도를 보면 아무래도..OTL 게다가 이전작도 그랬지만 완결 후에 계약하시거나, 완결 목전에서 계약하시거나 할 것 같거든요.
      조아라를 말리는 가장 큰 이유는 반응은 좋으나 저작권 문제가 크다는 것이고요. 허허허.=ㅁ=



가장 먼저 구입한 것은 이 모싯잎송편입니다. 깨고물과 거피고물 중 고민하다가 거피로 주문했습니다. 20개 구입했더니 스티로폼박스에 이렇게 비닐랩 포장된 걸로 오더군요. 가끔 생각하지만 농사펀드 배송물품은 포장 상태 보고 당황할 때가 있습니다. 뭐, 그러려니 생각은 합니다.


지퍼백에 담아 냉동보관하기 전에 하나 꺼내서 먹었는데 맛있더군요. 속이 그리 달지 않고 상태도 좋습니다. 다만 냉동실에 넣었다 먹을 경우에는 전자렌지에 돌려 먹거나, 아니면 프라이팬 등에 살짝 데워 먹는 것이 좋을 겁니다. 후자는 특히 겉부분을 바삭바삭 구워내면 맛 없을리 없고요.

점심식사 대용으로 구입했고 만족합니다.






기적의 딸기잼과 딸기시럽 세트. 포장이 바뀌었더라고요. 사진 찍은 것은 상자 바닥면입니다.






상자를 열었더니 신문지를 완충재 대신 넣었고, 그 안에 잼과 과즙병이 있었습니다. 만... 과즙쪽 뚜껑에 문제가 있었는지 살짝 샜더군요.

점심식사의 빵에 곁들여 먹겠다며 냉장고에 넣어 고이 보관중입니다. 내일 점심에 뜯을지 어떨지는 두고 봐서 결정할 겁니다. 아마도 다른 메뉴가 있어서 잼 뜯는 것은 그 다음의 일일듯.






무화과양갱. 이것도 선물로만 돌리고 아직 맛보지 않았습니다.






10개 포장팩으로 구입했고요. 무화과 양갱이라니 절로 어떤 맛인지 상상이 되면서 왜 지금까지 이 생각은 못했을까 싶더군요. 상상한 그대로의 맛일지 어떨지는 먹어봐야 알겠지요.






양갱이다보니 냉장보관하지 않아도 되지만 일단 냉장고에 들어가 있습니다. 여름이니까요. 거기에 유통기한도 1년이라 나중에 C님도 하나 챙겨드릴 예정입니다.-ㅠ-





마카롱.

여름이라 포장배송비 때문에 가격이 근소하게 올랐습니다. 냉동보관해서 넣어두고 먹으면 참 좋습니다. 훗훗훗./// 직접 가서 먹는 것도 좋겠지만 역시 정선은 너무 멀어요. 크림 때문에라도 실온 상태에서 먹는 것이 최고입니다. 그래도 날이 더우니 모임에 들고 나가는 것은 무리겠더라고요. 그냥 제 뱃속에 고이 집어 넣겠습니다.-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농사펀드 2018.06.14 10: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딸기과즙이 샛군요. 혹시 병이 깨져있거나 뚜껑 이외에 문제가 된 건 없었나요?ㅠ 혹시라도 병이 깨져서 다치시진 않았나 걱정이 되는 군요...

    • 키르난 2018.06.14 10: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뚜껑의 문제였습니다.^ㅁ^a 뚜껑이 살짝 일그러져서 거기에서 샌 것 같더라고요. 잘 닦아 냉장고에 넣어서는 즐겁게 마시는 중입니다.////

  2. 농사펀드 2018.06.18 17: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행이군요. 뚜껑 부분은 확실히 개선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농부님께 말씀드리고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조심하도록 할께요. 항상 좋은 피드백으로 많은 개선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 키르난 2018.06.18 18: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야말로 맛있는 식재료와 음식들을 소개해주신 덕분에 즐겁게 맛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전에 몰랐던 다양한 품종의 과일과 채소를 만날 수 있다는 것이 좋고요. 지금은 남작 감자가 올라오기를 기다리는 중입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