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몇 장은 중복될지도 모르지만. 아차. 다음 지름은 늦어도 이번 일요일입니다.-ㅁ-a 내일 4월 알라딘 사은품이 올라오면 털고, 아니더라도 일요일에서 월요일에는 장바구니 털 겁니다. 결국 제 카드값의 주요 항목은 책값과 음식이라는 것. 하지만 한 방에 날리는 항공권 같은 것도 있으니 전체 비중은 크게 차이 안 날겁니다.




『환상동물학교』의 출간에 맞춰 주문한 책. 이거 지난 번에 올린 것 같은데 말입니다. 『에미야 가의 오늘의 집밥』도 함께 주문했습니다. 1권에 등장한 것 중 아직 안나온 것은 소면입니다. 그건 4월쯤에 애니메이션으로 올라오려나요.

『모리 카오루 습유집』을 보면 흔히 말하는 '여혐적 컨텐츠', 그러니까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바라보고 그것을 소비하는 것이 뭐가 나빠 싶은 생각도 듭니다. 아니, 양쪽이 양립 불가능한 것도 아니라고요. 원래 인간은 일관적인 존재가 아니니까요. 서로 모순되는 행동과 사상을 가질 수도 있는 겁니다. 그러니까 여체를 좋아하고 강조하는 그림이나 만화 등을 좋아하는 페미니스트도 있을 수 있습니다. 저야 제가 페미니스트라고는 생각하진 않지만, 그건 제가 여성학 공부를 하지 않으며 가부장적 사고에 찌든 부분도 있고 한국적 사고에도 파묻혀 있고, 페미니즘적 시각에서는 문제가 될 행동이나 사상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책을 꾸준하게 읽고, 앞으로 갈 세상이 더 나아질 것이라 믿으며, 가부장적인 사회 구조에 반대하며 약자에게 가하는 폭력을 보고 그것을 끝까지 지켜보며, 목소리는 내지 못하더라도 기억하려 노력합니다.


음. 복잡하지요. 소리는 내지 못하지만 그 대신 부지런히 기억하고 지켜보려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제가 인어왕자거든요? (...)




왼쪽의 책은 올해의 과제도서. 가운데 책은 별의 계승자. 건빵 주는 행사가 있어 덥석 물었습니다. 『별의 계승자』도 시간 날 때 다시 읽어야 합니다.



『도서관에는 마녀가 필요하다』 1-3권. 3권을 펼쳐들고서야 이게 완결이 아님을 깨달았습니다. 지금 확인하니 4권과 5권이 20일에 출간되었네요. 잽싸게 장바구니에 담아 둡니다. 『아르장 카레르』는 빵집 주인인 전직 용사가 발랄한 신참 극작가와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런 저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전직 용사가 디저트로 세계를 평화로 이끈다는 결론입니다.(...) 극작가는 그 와중에 이것 저것 사고치는 인물로 나오는데, 어리숙하지만 열정만은 세계최고라는 그, 라노베에 자주 등장하는 타입들입니다. 수미쌍관도 아니고, 상권 앞부분과 하권 뒷부분을 읽고는 생협 번개 때 들고 나갔다가 처분할 요량으로 남겼습니다.



『별의 계승자』 1권을 오히려 나중에 구입했습니다. 이 때는 『어제 뭐 먹었어』 신간을 구입하려 그랬지요.





『황궁의 이브닝』 1-2권과 『꽃보다도 꽃처럼』 최신 권. 황궁의 이브닝은 카르페XD의 신작으로 소개되어 덥석 물었다가 고배를 마셨습니다. 2권 후반의 90%에 다다를 때까지 주인공이 고생합니다. 마음고생은 그 뒤로도 내내 계속되니 그걸 확인하고는 고이 책을 덮었습니다.



그간 구입한 다른 개인지도 있지만 그건 따로 올리지는 않고. 정리하며 올리던 도중에 『ACCA』 6권 완결권이 나왔다는 것도 뒤늦게 알았습니다. 생각보다 짧네요. 6권 보고 나면 애니메이션도 곧 구입해서 봐야지요. 언제 볼 시간이 생길지는 모르지만 받아두면 언젠가는 생기겠지요.(먼산)

이미 받아둔 『마법사의 신부』는 만화 최신간 전개를 보고는 고이 내려놓았던 지라 뒷 편 진도가 나가지 않습니다. 이러다가 ACCA를 먼저 보게 되겠네요.'ㅠ'

Tag // 지름목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패치워크 퀼팅을 풀어쓰면 얼추 조각잇기 누빔쯤 될 겁니다. 완전히 같은 것은 아닌게, 한국의 조각잇기와 서양의 패치워크가 같은 것은 아니고, 퀼팅과 누빔도 방식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조각잇기는 감침질로 하지만 패치워크는 홈질이지요. 퀼팅도 땀의 정도가 다릅니다. 한국의 누빔은 1cm 안에 세 땀이라더군요. 하하하하하.



조각잇기를 시작한 것은 나리타 미나코의 『CIPHER』에서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 때 한창 이쪽에도 관심을 두고 있었던 때인데, 마침 좋아하는 만화에 패치워크 도안이 나오더군요. 애니스가 사이퍼와 시바에게 만들어 준 이불입니다. 조각잇기는 손으로 했지만 퀼팅은 재봉틀을 썼다고 하던가요. 아마 솜은 얇은 것을 쓰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그 때 패턴을 보고 홀딱 반해서 실제 만들어 보고 싶다 생각하다가, 도안을 그려 비슷하게 나온 것 대로 시도합니다. 그 때 처음으로 동대문 천 상가들을 돌아다녔지요. 조각천도 꽤 있어서, 도움을 받아 가운데의 갈색을 골라 만들었습니다.


양 옆의 파랑과 빨강은 일본 여행 다니면서 마음에 드는 걸로 골라 모았습니다. 초록도 해볼까 생각은 했지만 도중에 마음을 접었습니다. 이렇게 천을 모으다보니 천의 양이 상당히 늘었던 데다, 그 즈음 데일리라이크에서 천을 사기 시작하면서 다른 쪽에 손을 댔던 겁니다. 그렇게 천이 늘어나다가는 감당 못할 수준이 되겠더라고요. 그리하여 조용히 초록색은 마음을 접었습니다.



사실 더 이상 퀼트 작품을 안 만드는 가장 큰 이유는 저 퀼트 소품의 '주인' 때문입니다. 음, 사실 저 것 만들 때 하나씩 다 주인을 두었습니다. 만들고 나서 어디 쓸까 하다가, 구관을 들고 다닐 때 둘둘 말고 다니는 매트 대신으로 썼거든요. 맨 첫 작품인 갈색은 첫째인 운하에게, 그 다음 들어온 진하를 위해서는 바로 파랑색 매트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빨강은 세 번째로 들어왔던 진영이에게 주었다가, 진영이와 정연이가 둘 다 들어왔다 나가면서 그냥 두었습니다.


지금은 제일 작은 매트인 갈색을 꼬마 휴이에게 주고 파랑은 진하가, 빨강은 운하가 쓰는 셈입니다. 15년에 들어온 막내는 엊그제야 첫 번째 사진을 찍었는데 생각보다 매우 귀여워서 흡족하게 보는 중입니다. 일단 텐션부터 갈아야 하는데 MSD용 텐션은 줄이 더 얇지요. 지난 여행 갈 때 텐스미 들러 올걸 그랬나봅니다.



여튼 꼬마들 사진은 다음에 올려보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