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하다면 당연한 이야기로, 9월의 지름입니다. 10월은 아직 시작 안했고요.


『쇼생크 탈출』 블루레이 구입을 놓친 터라 이번엔 안 놓치겠다며 『투모로우』는 일단 지르고 보았습니다. 이거 향후 10년 이내에 일어날 것 같지 않나요...? (먼산)


블루레이는 가격을 맞추기 위해 넣었던 걸로 기억하고, 『백성귀족 5』를 통해 사은품을 받았으며, 『장미의 이름』을 지금까지 사지 않은 것은 이번의 리커버판을 위해서라고 주장하며 사은품과 함께 덥석 물었습니다.

매번 강조하지만 알라딘 사은품은 매번 독자로 하여금 "TAKE MY MONEY!"를 외치게 만듭니다. 대신 카드와 통장은 고통받습니다.






찍고 보니 빼먹은 것이 있어 다시 한 번 찍습니다. 그 사이 책 두 권이 슬쩍 끼어들었습니다.







셜록도 좋고 앨리스도 좋았지만 최근에 알라딘 상품 디자인 중 모으고 있는 건 이쪽, 모비딕입니다. 요즘 가방에 달고 다니는데, 무게가 상당해서 조심해야합니다. 오래 매달아 놓았다가는 끈이 끊어지거나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으니까요. 무게 때문에, 걸어갈 때 흔들리면서 끈이나 고리 등이 받는 하중도 상당할 것 같더라고요.






알라딘 만년필도 손에 넣었습니다. 펜대는 붉은 색으로. 받아보니 생각보다 가볍고, 생각보다 저렴해보입니다. 쓰는데는 별문제 없고 필기감도 좋으니 전 만족합니다. 잉크는 원래 만년필 잉크와 같이 쓰려고 생각중입니다. 펜 안에도 일회용 카트리지가 하나 있고, 그 외에 카트리지 하나와 리필형 카트리지 하나가 따라옵니다.





장미의 이름 리커버판과 작은 가방입니다. 여권 넣어 다니면 딱 좋겠다 생각했는데 여권 외에는 넣을만한 것이 없군요. 아니, JR패스 정도?;





알라딘 사은품들을 모아서 찍어 봅니다. 흐흐흐흐흐흐.







G가 주문한 책과 제 책이 뒤섞여 있다보니 이모양. 연휴나 명절 전에 책 주문할 때는 가능하면 택배사를 이용하지 말자는 결심을 다시 합니다. 다음에는 본가 근처 알라딘 중고매장이나 편의점 택배를 쓰겠습니다. 도착하지 못할까봐 조마조마했네요.






이날 도착한 상자에는 플랜더스의 개 머그가 있었습니다. 오른쪽이 플랜더스의 개, 왼쪽은 이전에 받았던 알라딘 머그 중 모비딕입니다.






양쪽의 크기가 거의 같더군요.






얼핏 보기에는 모비딕이 커보이지만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색을 보고 있노라니 흰 우유가 아니라 바나나 우유를 담고 싶은 충동이 듭니다.






태공이 폭 잠길 정도입니다. 아무래도 컵 자체의 무게가 있다보니 커피를 가득 담으면 무겁습니다. 그래도 머그가 귀여우니 족합니다.



하지만 뭐라해도 알라딘 머그 중 가장 쓰기 편하고 자주 쓰는 건 고양이 머그....!

다음에 올 머그들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아직 오려면 한참 멀었으니 그 리뷰는 한참 뒤에나 올라올 겁니다.'ㅂ' 자, 다음 머그는 뭘 주문할까요.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0.28 22: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8.10.29 17: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8.10.31 20: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