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연초라 이모저모 제목 실험 중입니다. 앞에 날짜를 넣는 것이 좋은가, 아니면 뒤에 넣는 것이 좋은가...?




집에 있는 몇 안되는 게임 소프트 중 하나입니다. 이 외에도 두 세 개 있을 거라 생각하는데 끝까지 클리어한 건 Flower 하나입니다. 나머지는 끄적대다 말았고, 이건 아예 뜯지도 않았지요. 한정판이라 뭔가 동봉되어 있었다는 건 기억하지만 PS4가 없는 고로 무리입니다. 생각난 김에 블루레이 플레이어 대신 놓아볼까요. 그것도 나쁘진 않지만 예산 확보가 관건이로군요.(하략)



아차. 아직도 가계부 정리는 못했습니다. 설 연휴 전까지는 끝낼 겁니다. 그래야 명절 보너스를 어떻게 투입해야하는가 결정할 수 있으니까요. 겨울의 최대 이벤트는 겨울 초입의 어머니 생신과 겨울 말미의 아버지 생신이니 후자는 지금 자금 마련을 해야합니다. 그거 예산 잡아 놓고 아버지의 새로운 노트북을 맞추는 문제를 고민하죠. LG, 15인치, 총 예산 생각하면 그럭저럭 폭은 좁을 것 같아 걱정은 덜합니다.(먼산)


알라딘 장바구니 비우기는 오늘도 실패했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통장 잔고와 카드 결제 사이의 문제 때문인데, 쉽게 풀어 말하면 통장 잔고 중 가용 금액이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일단 가계부 정리하면서 다시 잡아서 조만간 잡을 생각입니다. .. 근데 날짜를 보니 이거 1월 두 번째 알라딘 사은품이 나올 때나 최종 결정할 것 같군요. 지금 가장 큰 고민은 1천부 한정이라는 미야베 미유키의 『모방범』을 사느냐는 것입니다. 살 것인가, 말 것인가. 그거 안 사면 『노르웨이의 나무』도 살 수 있으니까요. 이미 전자책 장바구니도 12만원을 돌파했습니다. 하하하.


자아. 이제 얼마 남지 않은 『아콰터파나』 12권 마저 보고 정말로 가계부 정리하겠습니다. 정말로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나멜선 2018.01.16 21: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키르난님 요즘 여러모로 스트레스받는 일이 있으신듯한데 기분전환하시라고 소설 하나 추천드려요!
    정연주 작가님께서 블로그(blog.naver.com/ouri144)에 연재하시는 소설인데 중편 정도의 길이라 22화까지 연재되었는데 클라이맥스에 접어들었어요. 제목은 '미라클 스티치'고요, 빨강머리 앤 같이 수다쟁이지만 사랑스러운 여주에 어른 사서 남주가 나오는데 참 매력적인 글이에요.
    여주가 수공예에 굉장한 재능이 있어서 수예, 자수, 재봉 관련 이야기도 많이 나오고 또 남주인 사서의 설정이... 스포일러라 자세히 얘기 못 하지만 끝내주네요. 읽으면서 키르난님 취향에도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D
    혹시나 이미 읽고 계시다면, 이 댓글 보시는 다른 분들도 꼭 읽어보세요! 이 재밌는 소설은 널리널리 읽혀야 마땅합니다ㅎ

    • 키르난 2018.01.17 07: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오오오오! 감사합니다!
      지금 이모저모 대강 끝나기는 했는데 아직 보고서 작성 건이 몇 있어서 발목을 잡혔네요.ㅠㅠ 그리고 어제 오늘은..(하략) 정연주 씨 글은 사실 헤스키츠 제국 공저 쪽 빼고는 읽은 것이 없는데 올해부터 찬찬히 도전해볼까 합니다. 아직 안 읽었던 나름의 이유가 있지만 이제는 도전을..+ㅅ+

  2. 에나멜선 2018.01.18 22: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검을 든 꽃도 예약판매 시작했어요! 출간까지 아직 한달 넘게 남긴 했지만요ㅋ 디자인은 잘 나온거 같아요. 박스세트라 받아봐야 알겠지만-,-

    • 키르난 2018.01.19 08: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제 별 생각 없이 작가님 블로그 들어갔다가 바로 주문 넣었습니다. 크흑.;ㅂ; 2월 27일이 너무 멀어요!
      사진상으로는 조금 과하다 싶은데 실물을 받아보면 또 다를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디자인 맡은 곳이 책 잘 뽑아 내는 곳이기도 하고요.